[videoembed type=”youtube” url=”https://youtu.be/gJzJA8-UKpQ” title=”1″ playbar=”1″ width=”100%” height=”330″ danawa=”1″ ]

02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요?

1114_01

중년의 남성, 빌 코너는 한 남성을 만나기 위해

미국 위스콘신에서 자전거로 라이딩을 시작합니다.

1114_02

 

한 달여 끝에 그가 자전거 페달로 밟은 거리는 총 2250km.

1114_03

2250km나 달려 그가 만나고자 했던 남성은

다름아닌 바로, 죽은 자신의 딸의 심장을 이식받은

21살의 청년 론몬드 잭 주니어.

1114_04

빌의 딸 애비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되었고

사망 전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심합니다.

1114_05

현재 애비의 심장으로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론몬드는

사실 10일 밖에 살 수 없다는 진단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애비의 심장을 기증받아서 다행히 현재까지 건강하게 살 수 있게 된 것이죠.

1114_06

딸을 그리워하던 빌은 론몬드를 찾아가기로 결심했고,

그래서 자그마치 2250km를 자전거로 달린 것입니다.

애비의 심장이 둘을 만나게 만나게 해준 것이죠.

1114_07

안타깝기도 하지만,

애비의 심장으로 론몬드는 삶의 기회를 다시 얻고

딸의 심장소리를 듣기 위해 2250km를 달려간 빌의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해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