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작품 1도 모르는 일반인들이 예술 작품을 감상한다면 무슨 일이?!
보기만 해도 교양이 쑥쑥 올라가는 거 같은(?) ‘광주 비엔날레’의 예술 작품을 감상해보았다!

<첫 번째 작품 : 바이런 킴 작가의 회화>

황색 캔버스에 만들어진 정체 불명의 붉은 얼룩,
이 회화를 본 대처법 배우들의 감상은?

태아, 강아지, 얼룩… 감상평 대환장파티 실화입니까?ㅎ

정확히 무슨 의미를 담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떤 흔적을 보여주고자 한 거 같다는 감상평을 마지막으로 다음 작품으로 넘어가보자!

<두 번째 작품 : 니나 샤넬 애브니 작가의 회화>

앞선 회화보다 더 다양한 색감의 회화,
이 작품을 본 대처법 멤버들의 감상평은?

처음 작품을 보았을 때는 화려한 색채만 보고 밝은 분위기의 회화라고 생각을 했지만,
작품을 자세하게 들여다 볼수록 감상자로 하여금 묘하게 불편함을 갖게 한다는 감상도 나오고,

전쟁, 군대 등 다양한 감상평이 쏟아져 나오다가,

결국 많은 질문을 남긴 채로 끝난 두 번째 작품의 감상시간.

‘폭력’과 관련되어 있을 거 같다는 느낌을 받은 대처법 멤버들!
과연 이 그림이 가진 진짜 의미는 무엇일까?

<세 번째 작품 : 작가 미상의 작품>

예술…그거슨… 알다가도… 모르는 것… (절레절레)
열심히 머리를 굴리며 의미를 파악해보려고 하는 멤버들.
하지만 이미 뇌용량은 과부하된지 오래!

자포자기하고 아무말 대잔치 하는 거 같은 건 기분탓입니다 ^.^*

작품에 가격까지 뙇! 매긴 멤버들.
과연 이 그림의 진실은?

[작품 해설]

1) 바이런 킴 ‘청색은 떠오르고 황색은 사라진다'(2016)

‘멍’을 통해 개인, 또는 집단이 받았던 상처와 그 상처의 회복을 말하고자 했던 바이런 킴 작가의 회화.

여러분은 이 작품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들었나요?

2) 니나 샤넬 애브니 ‘항상 준비된, 항상 그곳에'(2018)

흑인 민권 운동을 중심으로, 일상에 만연한 폭력성을 지적하고자 한 예술작품.

2018광주비엔날레‘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을 위해 작가가 직접 그렸다는 해당 작품은
광주라는 지역이 가진 역사적 의미와도 맞물려 우리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거 같죠.

3) 의문 투성이의 세번째 작품

특!별!히! 직접 작품해설을 해주기 위해 촬영장을 방문해주신 세 번째 작품의 작가님.

그런데 작가님들 보고 대처법 멤버들이 빵 터졌다…?

과연 세번째 작품의 정체는?!

영상에서 확인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