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사용자, 등산객들의 백팩을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죠? 그렇게 무겁고 큰 백팩을 메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일명 ‘백팩족’이라고 부르기도 해요. 이런 백팩족이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주변 승객에게 불편을 주는 민폐족이 된 사실 알고 계셨나요?

back-pack-hugs-campaign 01

폭이 약 1.3m인 지하철 통로의 경우 가방을 멘 성인 남성 두 명이 등을 지고 서 있으면 사람이 지나가기 힘들게 되고 사람이 많은 대중교통 안에서는 백팩이 승객의 통행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는 경우가 많답니다. 또한 백팩은 주변 승객을 때리는 무기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 부피가 큰 가방을 메고 좌우를 두리번거리기만 해도 뒷사람이 얼굴과 몸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산악용 가방에 등산용 스틱을 꽂아 놓는 경우도 있는 데 이는 안전을 위협하는 흉기로 돌변할 수도 있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highlight text=”LOUD”] (이하 라우드)는 콜라보레이터 백팩브랜드 [highlight text=”RAWROW”](로우로우)와 협업하여 총 3가지의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D

백팩 허그 픽토그램

‘메고 있는 가방을 앞으로 안아달라’는 메시지의 ‘BACK PACK HUGS’ 픽토그램을 로우로우와 함께 디자인했어요. 픽토그램 위쪽에는 ‘당신의 백팩이 주변 사람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도 배치했답니다.

이 디자인을 일반적인 백팩의 실물크기로 제작하여 서울메트로, 서울시의 협조를 받아 지하철 3호선에 부착하는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캠페인이 진행될 때 많은 시민분들이 캠페인 취지에 공감을 해주셨고, 실제 백팩을 메고 타는 시람들은 픽토그램을 보고 백팩을 앞으로 안는 모습도 목격되었어요.

back-pack-hugs-campaign 02

사람이 많은 대중교통에서는 주변사람에게 불편을 주지 않기 위해 가방을 앞으로 앉는 것을 권장합니다!

스크린 도어 캠페인

아직 진행된 것은 아니지만 하나 더 제안을 한다면!
문이 열리고 닫히는 스크린도어에 백팩을 메고 있는 사람의 옆모습을 사람의 실제 크기로 붙이는 캠페인입니다.

(아래의 사진은 로우로우와 LOUD가 디자인한 시안을 스크린도어 사진에 합성해 본 사진)

back-pack-hugs-campaign 03

스크린도어가 닫혔을 때 백팩을 메고 서 있는 두 사람 모습의 스티커가 맞물려 있는 답답한 모습이 보이고, 스크린도어가 열리면 백팩이 사라지면서 길이 뚫리는 모습이 보이겠죠? 그렇게 되면 지하철을 기다리는 백팩족이 이 모습을 보고 ‘백팩 허그’ 캠페인을 기억하기를 기대해봅니다 :D

캠페인 TAG

back-pack-hugs-campaign 04

이번 라우드와 협업하는 가방 브랜드 ‘로우로우’는 ‘BACK PACK HUGS’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라우드가 제안한 캠페인 TAG를 진행했어요.

기존 가격표와 상품 및 브랜드 정보 외에 하나의 TAG 페이퍼를 추가하는 것 이에요!
(그 TAG에는 지하철에서 백팩을 메고 있을 경우 ‘메고 있는 백팩을 안아달라’는 이미지와 간단한 설명만 쓰여있어요. )

가방 브랜드의 상품에 공익적인 메시지가 들어간 태그가 함께 부착된다면 작지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라우드의 아이디어랍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