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던 차를 팔려고 하는데 내 차 상태가 이렇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몇 군데의 눈에 보이는 흠집이 있고,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이미 지났고, 타이어도 이제 교환할 때가 거의 돼갑니다.

이럴 때 고민을 하게 됩니다.
내차의 정상적이지 않은 부위를 모두 고치고 교환해서 팔아야 제값을 받을 수 있을까?
아니면, 그냥 파는 게 나을까?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그냥 고치지 말고 파세요~’

차량 상태를 예로 들면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흔한 세 가지를 가정해보겠습니다.

 

1. 차량 흠집 제거를 위한 도색 또는 덴트

일반인이 고치려고 하면 수리점에 가서 소매가로 고쳐야 합니다. 몇 십만 원은 우습죠. 하지만, 중고차 상사(딜러)에서 산 뒤에 고치면 그들은 중고차 단지안에 있는 수리점에서 도매가로 고칩니다.
즉, 그들이 고치는 비용이 훨씬 싸고 그냥 팔아도 흠집으로 인한 감가가 그리 크지 않습니다.
그러니 그냥 파세요.

2. 엔진오일 교환주기 초과

엔진오일 교환주기 중요하죠. 하지만 차에 이상이 있는 정도라면 모를까 그게 아니라면 늦으면 늦은 대로 그냥 파세요. 엔진오일도 교환하려면 몇만 원 써야 합니다. 하지만 차를 사가는 딜러는 차량 상태를 확인하지 엔진오일의 점도와 색깔까지 확인하지 않습니다. 역시 그냥 파세요.

3. 타이어 교환

타이어 교환주기가 도래한 중고차라면 구입이 망설여지겠죠? 하지만, 차를 팔 때는 망설이지 말고 그냥 파세요.
타이어 교환주기가 도래했다고 내차의 가격이 감가 되지는 않습니다. 대부분의 딜러 들은 매입할 때 새것과 같은 좋은 타이어가 장착되었다고 해도 가격을 더 쳐주진 않습니다.
만약 그들이 차를 사 헌 타이어로 인해 판매가 어렵다면, 도매가로 저렴하게 타이어를 교체해서 팔 겁니다.
그러니 역시 그냥 파십시오.

간단하게 위 세 가지 정도만 알고 계셔도 몇 십만 원의 지출을 아낄 수 있고,
그 돈은 고스란히 다음 차 구매를 위해 사용하실 수 있답니다.

컨텐츠 제공: 엔카닷컴 [원문보기]
엔카매거진 편집부 media@encarmagazi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