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기승인 요즘입니다. 유독 더위를 많이 타는 하우스 매니저들은 죽을 맛입니다.

eco know how jjujjuba_1

야외 촬영이 있던 날, 이동하던 저희들은 10초라도 더 지상에 있으면 통돼지 바비큐가 될지도 모른단 생각에..

eco know how jjujjuba_2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갈리 없듯이 저희 역시 그랬습니다.

eco know how jjujjuba_3

신입이의 하트를 모른척 할 수 없어서 쭈쭈바와 맛난 과자를 집어듭니다. (에디터 B의 현금이 -3,000원 줄어들었습니다.)

eco know how jjujjuba_4

신입이의 쭈쭈바를 따는 모습에서 패기와 똘끼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더위탓이려니 해봅니다.)

eco know how jjujjuba_5

뭘 좀 아는 신입이, 꼭다리를 덥썩 뭅니다. 생선의 눈알, 김밥에 꽁다리가 있다면 쭈쭈바는 꼭다리가 있지요. (응?)

eco know how jjujjuba_6

그런데.. 냠냠 쪽쪽 꼭다리 부분을 먹고 나서 주위를 둘러 보니….

eco know how jjujjuba_7

버리자니 버릴데가 없고, 손에 쥐고 있자니 끈끈해 질 것 같고..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던 그 순간…

eco know how jjujjuba_8

신입이의 깨알 노하우가 시전됩니다.

eco know how jjujjuba_9

호오, 이렇게 간단한 방법이?!

eco know how jjujjuba_10

다 먹고 났는데도 휴지통이 없다면? 빈 용기를 포장지에 거꾸로 세워 넣고(흐를 위험이 줄어들어요) 가방에 잘 넣어두었다가 나중에 휴지통에 버리면 됩니다.
eco know how jjujjuba_11

정말 별 거 아니지만 이런 사소한 습관 하나가 자연을 지킬 수 있는 노하우입니다. 기억해 두셨다가 실천 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