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사란?

비교적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는 하나의 수단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필사 어떻게 해야 해요?”

많은 분이 제게 묻습니다. 필사하는 방법에 대해서 말이죠. 사실 공감합니다. 많은 이들이 필사하라고 합니다. 열심히 베껴 쓰면 된다고들 합니다.
그래서 많은 분이 필사에 도전합니다. 펜을 잡고 차분히 종이에 글을 따라 내려 적기를 반복합니다. 그런데 시간이 오래 걸리게 되고 손도 아파짐을 느낍니다.

순간 떠오르죠.
“정말 이래서 글쓰기 실력이 느는 걸까?”라고 말이죠.
그러다 보면 필사에 점점 소홀해지곤 합니다. 그러다 절충점을 찾기도 하지요.
“베껴 쓰기니까 노트북으로 타자를 하면 손도 덜 아플 텐데”라고 말입니다.

자신과의 타협점을 찾은 분들은 노트북으로 타자를 합니다.
짧은 시간 내에 많은 글의 양을 베껴 쓸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면서 말이죠.
예전에 저 역시도 그랬습니다. 아마 필사에 도전하는 많은 분이 겪는 패턴이지 않을까 합니다.

 필사는 왜 하는 것일까요?

800to-write-224591_1280

자. 이런 패턴을 반복했다면 원론적인 부분으로 다시 돌아가야 합니다. 왜 필사를 하려고 마음먹었는지에 대해서 말이죠.
글을 잘 쓰기 위함입니다. 노트북으로 글자를 베껴 쓰기를 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필사라는 것을 통해 글이 주는 감동을 느껴야 합니다.
필사라는 것을 통해 손이 글의 흐름을 익히도록 해야 합니다.
필사라는 것을 통해 머리가 글의 구조를 외우도록 해야 합니다.
필사라는 것을 통해 문단과 문단의 연결에 대해 고민해야 합니다.
필사라는 것을 통해 문장과 문장의 이음에 대해 살펴야 합니다.

이런 것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은 간단합니다.
잘 베껴 써야 합니다.
저는 저 나름대로 필사에 대한 방법론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습득한 제게는 중요한 자산이기도 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효과적인 필사 방법’은 이렇습니다.
일단 양은 생각하지 마세요. 글을 많이 써보는 것도 좋긴 하지만 한 번을 필사하더라도 제대로 하는 게 좋습니다.

 첫 번째

800girl-995187_1280

우선 필사하기 위한 교재는 직접 선택해야 합니다.
읽었을 때 좋은 글이라고 생각되는 것을 고르세요.
전 기사를 추천합니다. 비교적 짧은 글을 통해 글의 구성을 배울 수 있거든요.

 두 번째

800woman-reading-a-book-in-a-chair-picjumbo-com

글을 골랐다면 처음에는 쓱 읽으세요.
이 단계는 마치 잘 만들어진 음식이 나왔을 때 음식의 멋과 향을 즐기는 단계입니다.

 세 번째

800whiteboard-849810_1280

글의 전체 구성 흐름을 보면서 읽으세요.
글쓴이가 어떤 의식의 흐름으로 글을 써 내려 갔는지를 분석하는 단계입니다.

 네 번째

800book-841171_1280

숲을 봤으니 이제 나무를 살펴봐야겠죠.
문단과 문단의 흐름과 문장과 문장의 연결에 집중해서 읽으세요.

 다섯 번째

800writing-933262_1280

이제 글에 대해서 파악이 됐다면 필사를 하세요.
필사하면서 문장 안에서 쓰인 단어들을 음미하세요. 곱씹으세요. 쓰면서 글을 음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왜 이곳에는 이런 단어를 썼는지 등에 대해서 살펴보면서 써야 합니다.

이런 일련의 과정 없이 필사를 하게 되면 손만 아프답니다.

타자연습은 안 돼요.
노트북으로 쓰는 것은 어떻냐고 물으실 수 있습니다.
전 그런 분들에게는 “요령 피우지 마세요”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노트북으로 쓰다 보면 ‘타자연습’이 되는 것을 제가 느꼈기 때문입니다.

800technology-791261_1280

타자연습에 빠지다 보면 주객전도가 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았습니다. 글쓰기를 하기 위해 타자를 하는 것인지, 타자 연습을 하기 위해 글을 보고 있는 것인지 혼란스러울 때가 많았거든요.

경각심을 가지셔야 해요.
필사란 글쓰기 전문가가 되기 위한 이들에게 비교적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는 하나의 훌륭한 수단입니다. 이는 상당히 고된 일이기에 인내가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늘 경각심을 가지고 임해야 합니다. 그래야 필사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단순히 남들이 한다고 해서 베껴 쓰기 하는 시늉만 한다고 글쓰기 내공은 늘지 않습니다.

 글쓰기를 고민하는 분들에게

이는 제가 지난 6년 동안 기자생활을 하면서 깨달은 것입니다. 사람마다 필사 방법이 다를 수 있고, 필사에 대해 생각하는 바가 다를 수 있습니다. 다른 것을 존중하기에 제 방법이 100% 옳다고는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런 과정을 통해서 글쓰기 실력이 향상되었기에 용기를 내서 ‘필사 방법’에 대해 몇 자 적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