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드레스 코드 정하기

넓은 잔디에 돗자리를 깔고 음악만 듣긴 뭔가 아쉽다. 초록빛 잔디라는 최고의 배경이 있는 한, 우리의 인생 샷은 보장된다. 단, 가서 셀카만 찍기는 살짝 허전하다. 같이 간 친구 혹은 커플과 함께 드레스 코드를 맞춰서 간다면 예쁜 사진은 물론이고, 특별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2. 뮤지션의 음악을 미리 들어보는 센스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뿐만 아니라, 내가 처음 들어보는 뮤지션도 등장하기 마련. 이럴 때 보석같은 뮤지션들을 발굴하는 재미가 생긴다. 축제에 가기 전 미리 음악을 들어보고 갔을 때, 아는 노래가 나오면 반가운 마음에 더 신나게 즐길 수 있다.

 

3. 좋아하는 뮤지션의 무대 위치, 시간 등을 파악해서 미리 동선 체크하기

▶️가이드맵 발표? 다음주로 다가온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5>의 다채로운 스테이지와 주요 운영 부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가이드 맵을 공개합니다. 꼼꼼히 살펴보시고, 즐거운 페스티벌 준비에 박차를 가해 보세요G: 자세한 가이드 맵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참고해 주세요G: – 양일권 티켓, 5/23(토) 1일권 티켓은 취소 티켓을 정리 후 재오픈하여 현재 예매 가능합니다. 5/24(일) 1일권 티켓 또한 예매 가능 수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으니 예매를 서둘러 주세요? – #그린플러그드 #그플 #공연 #가이드맵 #페스티벌 #축제 #음악 #뮤지션 #난지한강공원 #music #봄소풍 #봄

A post shared by 그린플러그드 서울 (@gpsfestival) on

올림픽 공원이나 난지 한강공원의 경우, 굉장히 넓은 탓에 무대 간 이동을 하는 데도 생각보다 오래 걸린다. 들어가기 전 무대 지도와 라인업을 살핀 다음, 어떤 동선으로 즐겨야 덜 힘들고, 더 많이 즐길 수 있는지를 고려하여 동선을 체크하도록 한다.

 

4. 끝나기 삼십분 전 일찍 나오기. 교외라면 숙소 예약은 미리!

the-eleventh-hour-758723_640

축제가 끝나면 남는 것은 집에 가야 한다는 허무함과 괴로움. 그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나오게 되면 굉장히 붐빌 뿐만 아니라, 셔틀버스나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할 수가 있다. 그러니 끝나기 삼십분 전쯤 미리 나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탈탈 즐기고 싶다면 말리지는 않는다!

 

5. 이벤트 참여는 적극적으로

KakaoTalk_20160427_160641108

페스티벌 장에 들어가면 굉장히 많은 프로모션들이 기다리고 있다. SNS에 게시하면 무료 커피를 주는 것부터, 타투, 에코백, 보틀까지. 음악 외에도 즐길 거리가 아주 다양하다! 시간은 많으니 하나하나씩 다 즐겨보도록 하자.

6. 그 순간만큼은 누구도 의식하지 말고 즐기기

그곳에서는 누구도 의식할 필요가 없다. 그저 신나는 음악과 살랑대는 바람 그리고 같이 있는 사람만을 느끼면 충분. 중간고사, 쌓인 업무, 단조로운 일상에서 벗어나는 특별한 기회이니까 말이다.

 

★가기 전, 이건 꼭 체크하자!

프레젠테이션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