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인생에 있어 중대한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면…

failures-and-regrets-in-life-1

자신이 이뤄놓은 모든 것을 버리고 새로운 도전을 해야 할지 말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

이런 분에게 이 글이 도움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적어본다.

사실 난 컴퓨터공학도였다. 한국어로 된 프로그래밍 언어를 만들고 싶던 꿈 많던 공학도…

그러던 26살 진로를 다시 고민하게 됐다. 현실에 부딪혀 한계를 느꼈다. 부품처럼 살아가고 싶지 않았다.

failures-and-regrets-in-life-2

3학년 1학기까지 졸업에 필요한 전공필수 과목을 전부 이수했다. 그리고 문과대생들의 수업을 듣기 시작했다.

철학, 경영, 경제, 경영정보학, 역사학 등 닥치는 대로 수강했다. 듣고싶은 수업은 청강도 했다.

그러다 우연히 당시 행정학과 교수였던 김인철 교수님의 수업을 듣게 됐다. 지금은 외대 총장이신… 요즘 분위기를 보면 욕을 많이 먹고 있는 것 같던데…

내 기억으로는 외대 최연소로 정교수가 된 걸로 알고 있고, 당시에는 열정 넘쳤던 교수님으로 기억하고 있다. 이 부분은 논란이 될 수 있겠으나, 제 기억으로는 그렇다.

당시 난 갈등이 심했다. 전공을 버리고 새로운 직업군에 도전해야 할 것인가 말 것인가에 대한 것이었다.

그때 김인철 교수님의 인생특강이 제 인생을 바꿔놓았다.

특강 내용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failures-and-regrets-in-life-3

실패한 삶은 성공한 삶이고
후회하는 삶은 실패한 삶이다.

이것이다.

풀어서 설명하면, 실패한 삶이 성공이라 말할 수 있는 건 도전했기에 가능했던 결과다. 실패했으니 더는 미련이 없다. 후회도 없다. 실패를 발판 삼아 새로운 도전을 준비할 수 있다.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반면, 후회하는 삶이 실패한 삶이라고 하는 건 미련 때문이다. 새로운 도전을 꿈꾸기보다 과거에 집착한다. “그때 이걸 했야 했는데”라며.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출근 길에 문득 이 이야기가 하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