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는 게 벼슬도 아니면서, 지방 사람들 무시하기 있긔없긔?

사람 사는 곳 다 똑같은데 지방에서 왔다고 하면 꼭 하는 편견 가득한 말말말!

근데 맞는 말도 많아서 넘나 뼈맞는 고통…ㅠㅜ

 

1. 사투리 관련 말

어설픈 사투리 따라하면서 말 걸면 불쾌지수 UPUP

 

하지만 고향에 내려가면…

통화 할 때나 고향에선 자연스럽게 다시 사투리가 나오기도 하지만 나도모르게 서울 말투 쓴다고 뭐라고 함ㅠㅠㅠㅠ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할지..

 

 

2. 아 거기? 혹시 00 알아?

아니 서울 산다고 하는 사람들끼리 이런 거 물어보는 경우 한 번도 못봄.

아무리 작은 지방이라도 인구 최소 몇만명인데 어떻게 다 아는 사이입니까 참나…

 

3.너네 수학여행 가까워서 좋겠다

우리는 수학여행 서울로 갑니다…부들부들

 

4. 투표 꼭 해라

요즘은 부재자 투표 따로 신청 안 하고 편하게 투표할 수 있으니 제발 걱정 좀 하지 말고 본인이나 잘 하십쇼!

 

5. 지방=시골이라는 편견

서울만 아니면 무조건 시골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꼭 있다

서울도 서울 나름이듯 지방도 서울만큼 큰 곳 엄청 많거든요?!?

 

6. 거기에 00있어?

시골인 거 확인하려는 듯 물어보는 거 너무 싫다. 근데 더 싫은 건 진짜 없다는 거 (-公- ;)

 

7. 고향 어떻게 내려가니

맞아.. 기차표 구하기 넘나 힘든 것. 부모님이 올라오시는 게 빠를 거 같다는 생각을 종종하지만 서울집 넘나 좁은 것…

 

8. 지역 특산물 나랑 연결시키기

자매품 :

인천 – 야 인천사람 기 쎄다며

강원도 – 창고에 감자 쌓여있니?

전주 – 맨날 비빔밥 먹겠네

부모님이 되는 과정! 아빠가 된 게 실감나는 순간들

우리 엄마 아빠는 언제부터 엄마 아빠 였을까요? 아이가 생기고 키우면서 자연스럽게 실감나는 순간들을 모아봤어요. 최근 아들을 낳은 병호 삼촌의 생생한 증언(?) 그리고 너무나도 귀여운 친아들 특별출연!!
우리 엄마 아빠는 언제부터 엄마 아빠

돈 안 갚는 친구가 꼭 하는 말말말

여러분 많든 적든 친구에게 돈 빌려준 적 있죠? 정말 고마워하면서 잘 갚는 친구들이 많지만, 돈을 정말 천천~히 갚는 소수의 친구들.. (빌런이라 칭하겠습니다.)이 꼭 하는 말말말! 10명의 유형으로 정리 해봤습니다.

아 벌써 개학이야?! 방학숙제 밀렸을 때 대처법

개학이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헉, 근데 방학숙제를 깜빡했다?! 오또카지?!!

이게 언니야 웬수야! 자매끼리 싸울 때 공감되는 순간들

조용하게 넘어가는 날이 없는 자매사이!
언니/동생이랑 싸울 때 꼭 이런 적 있다, 공감 인정?

학교에서 다 이러고 있는거 ㅇㅈ? 수업시간 공감 모음

학교 오자마자 집에 가고 싶은 거 나만 그래…?
1교시엔 아침이라 졸리고 2교시엔 긴장 풀려서 졸리고
5교시엔 점심먹고 나서 졸리고… 미친 듯이 조는 것도 나만 그래…?

※자기 전 시청 금지! 귀신을 믿게 되는 순간들

여러분은 귀신의 존재를 믿나요? 믿는다면 믿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어쩌면 한 번쯤은 겪어봤을 수도 있는 귀신을 믿게 되는 순간들.

오늘은 왜 늦었니? 지각쟁이가 꼭 하는 말말말!

친구 중에 한 명씩 있다는 프로 지각러!
이제는 어떤 이유로 늦는지 그 이유가 너무나도 예상되는데…
내가 매일 지각하는 사람이라면 양심 찔릴 준비되셨나요? ◕‿↼

솔직히 언젠가는 써먹을
인.생.대.처.법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