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는 게 벼슬도 아니면서, 지방 사람들 무시하기 있긔없긔?

사람 사는 곳 다 똑같은데 지방에서 왔다고 하면 꼭 하는 편견 가득한 말말말!

근데 맞는 말도 많아서 넘나 뼈맞는 고통…ㅠㅜ

 

1. 사투리 관련 말

어설픈 사투리 따라하면서 말 걸면 불쾌지수 UPUP

 

하지만 고향에 내려가면…

통화 할 때나 고향에선 자연스럽게 다시 사투리가 나오기도 하지만 나도모르게 서울 말투 쓴다고 뭐라고 함ㅠㅠㅠㅠ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할지..

 

 

2. 아 거기? 혹시 00 알아?

아니 서울 산다고 하는 사람들끼리 이런 거 물어보는 경우 한 번도 못봄.

아무리 작은 지방이라도 인구 최소 몇만명인데 어떻게 다 아는 사이입니까 참나…

 

3.너네 수학여행 가까워서 좋겠다

우리는 수학여행 서울로 갑니다…부들부들

 

4. 투표 꼭 해라

요즘은 부재자 투표 따로 신청 안 하고 편하게 투표할 수 있으니 제발 걱정 좀 하지 말고 본인이나 잘 하십쇼!

 

5. 지방=시골이라는 편견

서울만 아니면 무조건 시골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꼭 있다

서울도 서울 나름이듯 지방도 서울만큼 큰 곳 엄청 많거든요?!?

 

6. 거기에 00있어?

시골인 거 확인하려는 듯 물어보는 거 너무 싫다. 근데 더 싫은 건 진짜 없다는 거 (-公- ;)

 

7. 고향 어떻게 내려가니

맞아.. 기차표 구하기 넘나 힘든 것. 부모님이 올라오시는 게 빠를 거 같다는 생각을 종종하지만 서울집 넘나 좁은 것…

 

8. 지역 특산물 나랑 연결시키기

자매품 :

인천 – 야 인천사람 기 쎄다며

강원도 – 창고에 감자 쌓여있니?

전주 – 맨날 비빔밥 먹겠네

갑분싸 됐을 때 대처법

아무 생각 없이, 거리낌 없이 한 행동에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 상황… (쿨럭)
친구들의 차가운 시선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
갑분싸 됐을 때 대처법! XD

들키면 죽음이다… 엄마 몰래 산 물건 걸렸을 때 대처법

굿즈로 가득 채운 나만의 파라다이스…
근데 갑자기 엄마가 오신다고? 뭐?! 지금 출발했다고?!!!!
난감한 순간, 알아두면 꿀팁 될 엄마 몰래 산 물건 걸렸을 때 대처법!

분명히 무음모드였는데ㅠㅠ 수업시간에 벨 울렸을 때 대처법

쥐 죽은 듯 고요한 수업시간,
갑자기 내 주머니에서 들리는 건… 다름아닌 벨소리?!
이상하다 분명 무음으로 바꿨는데 T^T…
생각만으로도 아찔한 순간, 수업시간에 벨소리 울렸을 때 대처법 !

솔직히 다 인정하죠? 여고라면 공감하는 순간들

아 ~ 옛날이여어 ~~ ♪
추억 많고 웃음 넘쳤던 우리의 여고 학창시절, 다들 기억하시죠?
여고 다녔던 학생이라면 한 번 쯤은 공감할 순간들!

인싸가 되고 싶니? 전학 왔는데 아무도 말 안 걸 때 대처법 (ft.채채)

전학 첫 날.. 설레는 마음으로 새 학교로 등교하지만 아무도 나에게 말을 시켜주지 않는다면?ㅠㅠ 흑흑 너무해.. 라고 생각하지 말고 이 방법을 써 보는 건 어떨까요? 전학하자마자 인싸가 되는 대처법 (대처법 원조 요정 채채와 함께)

왜 또 벌써 월요일이지..? 월요병 대처법

워우~ 월요일!! 월요일 좋아~ 최고로 좋아~
라고 소리치는 스폰지밥을 때려주고싶다면 당신은 월요병(´Å`)
월요병을 퇴치하는 대처법PD들의 노하우
(하지만 사실 우리는 월요병 없지롱)

야 시험 내일 아니야?;; 시험기간에 꼭 나오는 말말말

도대체 시험은 누가 만든 거냐구요ㅠㅠ
이름만으로도 무시무시한 시.험.기.간, 우리가 자주 했던 말들은?!
시험기간에 꼭 나오는 말말말!

솔직히 언젠가는 써먹을
인.생.대.처.법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