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을 벌기 위해, 봉사를 하기 위해, 가정을 위해
다양한 이유로 한국에서 살게 된 외국인들.
이유와 출신지는 다양하지만 한국을 사랑한다는 마음은 모두 같습니다.

Q1. 당신에게 한국이란?

가네쉬 리잘(네팔 레스토랑 운영 / 네팔 출신) :
처음 한국에서 일할 때 꿈이 있었어요. 돈을 벌어서 여기 한국에 네팔 식당을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왜냐하면 네팔 음식을 한국 사람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었거든요.

이지혜(수원시 여성정책과 주무관 / 베트남 출신) :
결혼 이민자들이 돈 때문에 한국 남자랑 결혼한다는 편견과 오해에 대해 저는 억울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한국 사람처럼 열심히 노력하고 잘 살아서 돈 때문에 그렇지 않는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김하종(성남시 안나의 집 신부 / 이탈리아 출신) :
이 나라를 사랑하고 경기도를 사랑하고, 성남음 사랑하기 때문에, (한국은) 제 생활이에요. 제 도시, 제 생활이에요.

하이당(안산시 다문화지원본부 / 베트남 출신) :
한국을 좋아하는 건 태권도 때문이에요. 경기도 안산시에서 외국인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쳐줘서 너무 좋아요.

버지니아(안산시 세계문화체험관 강사 / 콩고 출신) :
원래는 난민으로 처음 한국에 오게 됐어요. 제가 대한민국을 좋아하는 이유가 여기서 오래 살았어요. 콩고에서보다 한국에서 더 오래 살았어요.

Q2.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이지혜 : 베트남 다문화 가족을 위한 정책,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하고 운영해보고 싶어서, 수원시청 외국인 임기직 모집할 때 지원했고 그 일을 하고 있습니다.

김하종 : 길에서 노숙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불쌍해서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와 같은 인간이기 때문에 돕고 있죠. 그들이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이당 : 직업은 근로자입니다. 태권도는 그냥 다 좋아서 했어요 .실력도 점점 기르고, 단도 따고.

버지니아 : 청소년 대상 다문화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콩고의 전통 의상, 음식, 언어 등 여러가지를 알리고 있습니다.

가네쉬 리잘 : 저는 네팔, 인도 레스토랑을 지금 네 군데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 음식보다 조금 비싸요. 그래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무료로 저희 음식을 대접하고 있습니다.

Q3. 이곳에 살면서 힘든점?

하이당 : 한국말을 잘하지 못하니까 마음 깊은 곳의 이야기를 하고 싶은데 못해요. 그래서 오해하는 것도 많아요.

가네쉬 리잘 : 처음 시작할 때는 장사가 너무 안 돼가지고 너무 힘들었죠. 그래도 한국인, 외국인 주민센터에서 많이 도와줬어요.

김하종 : 여기서 노숙인들과 어울리다 보면 어떤 때는 취한 사람이 와서 싸움도 생겨요. 열심히 봉사하고 노력했는데 그런 일이 발생하면 참 마음이 아픕니다.

버지니아 : 아들이 경기도에서 태어났는데요. 초등학교 다니면서 많이 힘들었어요. 제가 영어, 불어 밖에 몰라서 선생님과 만나서 대화도 안 되고 제가 한국말을 몰라서. 그리고 그때부터 한국말 공부를 시작했어요

이지혜 : 베트남에서는 부부가 같이 일하고 부부가 같이 아이를 양육을 하는데, 한국에서는 아빠는 경제활동만 엄마는 양육만 하는, 그런 문화 차이 때문에 힘들었어요.

Q4. 나에게 경기도란?

버지니아 : 계속해서 수도권에 살았는데요. 편안한 느낌, 내 나라 느낌의 경기도에요.

이지혜 : 두번째 고향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딸을 위해서 좋은 엄마, 당당한 엄마로 살려고 노력할 거에요.

가네쉬 리잘 : 한국, 경기도에서 제가 돈을 벌었으니까 앞으로도 많이 도와주고 싶고 이 동네에서 잘 살고 싶어요.

김하종 : 우리 개개인이 노력하면 (동네를) 아름답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성남시도 올바른 도시가 되고 경기도도 좋은 지역이 될 수 있겠죠.

P.S. 버지니아 : 사랑하는 아들, 이제 한국 사람이 되는데요. 우리 아들이 군대를 가고 싶어 했는데 초등학교 때부터 이제 군대 갈 수 있게 되었으니 못 갈까봐 걱정하지 마세요(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