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embed type=”youtube” url=”https://youtu.be/w_1ellYeMLs” title=”1″ playbar=”1″ width=”100%” height=”330″ danawa=”1″ ]

순하리(유자)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1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2
가장 유명한 순하리부터. 소주를 받자마자 제일 먼저 흔드는 외국인들(진짜 외국인 맞나요?).
소주보다 도수가 낮고 유자맛이 나 먹기 편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어요.

찾을수록(사과)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3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4
샘터에서 나온 찾을수록이라는 사과맛 소주에요.
도수가 조금 높아져서 그런지 맛이 강하다는 의견이 많았어요.
취향을 많이 타는 소주인 것 같아요.

좋은데이(블루)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5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6
좋은데이는 블루베리맛 소주인데요, 외국에서 유명한 감기약과 맛이 매우 비슷하다고 하네요.
먹자마자 다들 감기약맛이라며 공감했어요. 실제로 마셔보니 블루베리 맛 사탕 같았어요.
(물론 소주맛도 납니다.)

가평 잣막걸리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7

forigner_drink_the_soonhari_at_first_time_08
막걸리가 생소할 줄 알았던 외국인들이 생각보다 잘 알고 있었어요.
소주와 다르게 모두와 같이 먹어야할 것 같다고 말하는 부분도 공감이 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