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귀신의 존재를 믿나요? 믿는다면 믿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어쩌면 한 번쯤은 겪어봤을 수도 있는 귀신을 믿게 되는 순간들.

 

1. 위험을 가까스로 피했을 때

조금만 타이밍이 잘못 맞았으면 정말 크게 다치거나,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 겪어 본 적 있나요? 단순히 운이 좋은 것을 떠나서 귀신이든 신이든 누군가 도와줘서 살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찔한 순간이 있다면 한 번쯤 다른 존재에 대해 생각해볼만하죠.

 

2. 시끄럽다 갑자기 정적이 올 때

특히 학교에서 막 왁자지껄 떠들다가 갑자기 샤-악 정적이 찾아올 때. 그때 아이들끼리 ‘귀신 지나갔다!’ 이런 이야기해 보신 적 있으시죠? 진짜 누군가 찾아온 것처럼 조용해질 때 괜히 무서운 사람?

3. 귀신 이야기하다 소름 돋을 때

무서운 이야기, 귀신 이야기하다가 갑자기 등줄기에서 소름이 쫘-악 돋는 순간! 막 누가 괜히 만진 것 같고 막 뭔가 머리카락 같은 거 느껴지고 나만 그래?ㅠㅠ

 

4. 가위에 눌렸을 때

사실 가장 실감 날 때는 직접적으로 귀신을 보거나 느끼는 순간이 아닐까요? 가위에 눌려서 헛것, 다른 소리가 들릴 때는 과학이나 논리로는 설명하기 힘든 무서움이 찾아오죠.

휴 오늘은 엄마랑 자야겠다. (¦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