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2018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지난 28일 시작을 알렸습니다.

모토가 된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는 매년 11월 말에 개최되며, 미국 연간 소비의 약 20%를 차지할 만큼 대규모 행사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참여한 국산차 브랜드들은 얼마나 할인해 줄까요?

현대차

현대차는 승용, RV 전 차종 8000대를 대상으로 3~15%까지 할인합니다. 차종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i30 6.4~15%, 벨로스터 3~11.1%, 쏘나타 7.7~9.6%, 그랜저 3~4.6%, 코나 3~6.4%, 투싼 3~4.8%, 싼타페 3~4.5%입니다. 차종 별 주력 트림 기준으로 최대 i30 312만 원, 벨로스터 315만 원, 쏘나타 247만 원, 그랜저 145만 원, 코나 150만 원, 투싼 132만 원, 싼타페 149만 원 저렴합니다.

마이티, 쏠라티 등 상용차는 500대를 대상으로 최대 20% 할인합니다. 할인율은 차종 및 생산 기간, 차량 형태(덤프, 트랙터, 카고 등)에 따라 다릅니다. 마이티 300만 원, 쏠라티 500만 원, 메가트럭 500만 원, 엑시언트 3,4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아차

기아차는 모닝, K5, K7 등 7개 주요 차종에 대해 선착순 총 5000대 한정으로 최대 7%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각 차종 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모닝 7%, 레이 2%, K5 최대 7%, K7 최대 7%, 스토닉 3%, 쏘렌토 3%, 카니발 3%입니다.

경차 모닝은 92만 원, 레이는 31만 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K시리즈의 경우 K5는 174만 원, K7은 229만 원까지 할인 혜택이 제공됩니다. 여기에 정부 개소세 인하 혜택을 포함시키면 K5의 경우 220만 원, K7의 경우 290만 원 저렴합니다.

쉐보레

쉐보레는 6천대 한정으로 최대 11% 할인 혜택을 줍니다. 스파크 2천 5백대 한정 9%(최대 160만 원), 말리부 2천대 한정 11%(최대 410만 원), 트랙스 1천대 한정 10%(최대 300만 원)의 할인 혜택이 주어지며, 임팔라 150대 한정 최대 520만 원, 이쿼녹스 300대 한정 최대 250만 원, 카마로 50대 한정 최대 250만 원을 할인해 줍니다.

르노삼성차

르노삼성차는 ‘슈퍼 세일 페스타2’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최대 300만 원 혜택을 제공합니다. SM6와 QM6를 구입하는 고객은 최대 300만 원의 현금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QM3, 르노 클리오 구입 고객에게는 현금 구입 시 200만 원의 현금을 지원합니다.

쌍용차

쌍용차는 10월 말까지 티볼리 브랜드(아머&에어)를 일시불로 사면 개별소비세 전액(차량가의 3.5%)을 지원합니다. 선수율 제로 4.5%할부(60~72개월) 이용 시 5% 할인합니다.(4천대 한정)

코란도 C나 코란도 투리스모는 일시불로 구매하면 취등록세 전액(차량가의 7%)을 할인해 주고 선수율 제로에 3.9% 할부(최장 60개월)를 이용하면 5%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두 모델 합계 1천대 한정)

 

글. 엔카매거진 고석연 기자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