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하기&몸키우기

newyear_us 01

자주 가는 피트니스 클럽이 가득 찼다. 벤치프레스는 줄이 서 있다. 1월만 되면 20% 정도 사용자가 치솟는다고 한다.

피트니스 클럽 운영자가 말했다. “마치 1월의 피트니스센터는 놀이공원과 같습니다.” 1월의 다이어트 성수기가 지나면 여름을 준비하는 6월까진 또 한산해진다.

 

금연

NewYear_us 02

회사건물 옆 공용 재떨이에 수북이 쌓였던 담배가 사라졌다. 점심 이후 북적이던 재떨이가 한산해 졌다.

1월에는 흡연률이 다른 달보다 현저히 감소한다. 몇달 후엔 작년과 같이 다시 연기가 자욱할지도 모른다.

☞[highlight text=”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새해 결심”]

  • 다이어트하기
  • 정리정돈하기
  • 적게 쓰고 저축하기
  • 내 인생 즐기기
  • 몸키우기, 건강지키기
  • 흥미로운 것 배우기
  • 담배끊기
  • 좋은 일 하기
  • 사랑하기
  •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 출처: University of Scranton research “Journal of Psychology”>

스크랜튼 대학의 조사에 따르면 47% 사람들은 교육과 자기개발에 관련된 결심을, 38%의 사람들은 다이어트, 34%의 사람들은 돈과 관련된 결심을, 그리고 31% 사람들은 대인관계와 관련된 결심을 한다고 한다.

당신은 작년에 한 결심들 중 몇가지를 이루었는가?

결심의 유지는 점차적으로 줄어드는데 결심을 한 사람들 중 첫 주 동안 결심을 이행하는 사람들은 75%, 이주동안은 71%, 한달은 64%까지 떨어지고 6개월 후엔 46%의 사람들만이 결심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다.

8%의 사람들만이 새해의 목표를 달성한다.

다들 이루고 싶은 결심일 텐데 왜 8%의 사람들만 목표를 이룰까? 지난날의 반복된 행동으로 굳어진 습관이 새해라는 이유로 정해진 결심을 서서히 무너뜨리는 거다.

60% 사람들은 6개월안에 자신들의 새해 결심을 버리게 된다. 바쁜 삶 때문에 혹은 익숙한 몸이 이끄는데로 자기합리화를 시키며 과거의 습관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아예 새해 결심을 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결심을 하는 사람들이 10배나 자신들의 행동을 바꿔 목표를 이룰 수 있는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우리는 분명 유혹에 약하고 여러가지 핑계를 대는 나약한 존재지만 그래도 새해에 바꾸고 싶은 의지를 갖는 것이 그나마 삶에 변화를 줄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무엇을 바꾸고 싶은가?”라고 묻지말고 “왜 바꾸고 싶은가”를 되뇌어라. 그리고 다시 목표를 세우자. 그 중 몇가지는 비록 실패할 지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