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을 먹었는데 술을 마셔야하는 상황이 온다거나 술을 마시고 나서 약을 먹어야 했던 경험이 한 두번 쯤 있으실 거 같은데요. 사람들이 그 위험성을 잘 못 느끼고 있는 것 같아요.

위기의식 없이 술과 약을 함께 먹는 행위를 계속한다면… 이른 나이에 강림차사와 염라를 만나게 될 수도 있답니다ㅎㄷㄷ 그렇다면 지금부터 술과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타이레놀

술 마시고 타이레놀을 먹었을 때, 그 안에 있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문제가 됩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두통에 먹는 타이레놀 뿐 아니라, 생리통, 감기약, 근육통 약에도 많이 들어있는 성분이에요. 약을 먹은 상태에서 술이 들어가면 약 성분이 잘 분해되지 않아 독성물질이 발생되고 간에 쌓이게 됩니다. 그러면 간 기능이 매우 저하 되겠죠.

 

위 이미지처럼 약 상자의 뒷면에 있는 성분표를 확인해보시고,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들어있다면 꼭 주의해주세요!

 

2. 고지혈증약 & 무좀약

고지혈증약과 무좀약은 간에 있는 효소에 의해서 대사되는데요. 술을 마시면 간의 대사 능력이 떨어져서, 몸 속에 있는 약 성분의 농도가 높아지게 됩니다. 그러면 약 부작용이 증가될 수 있습니다.

이 점을 무시하고 술을 마실 때 계속 약을 복용하다보면, 간에 독성물질이 누적되어 결국엔 술을 아예 마시지 못하는 몸 상태가 될 수도 있습니다.

 

3. 메트로니다졸

‘메트로니다졸’은 질염이나 감염증 흔하게 처방나오는 항생제인데요. 메트로니다졸을 술과 함께 복용하면 숙취 유발 성분인 ‘아세트알데하이드’가 분해 되지 못해서 술을 한 잔만 마셔도 마치 한 궤짝을 마신 것처럼 매우 심한 숙취를 겪게 될 겁니다.

 

4. 항히스타민제

‘항히스타민제’는 보통 코 감기약이나 알러지약에 많이 들어가 있는데요. 이 항히스타민제를 알코올과 같이 섭취하게 되면 알코올 자체의 중추신경 억제 효과가 심해져서 정신이 몽롱해지고 졸리게 됩니다. 길을 걷다가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고 계단에서는 굴러 떨어지는 사고가 날 위험성도 있죠.

 

5. 소염진통제 & 항혈전제

염증과 통증을 가라앉히게 하기 위해서 먹는 소염진통제와 혈관 질환에 사용되는 항혈전제는 대표적인 부작용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위장관 출혈’이죠.

술을 마시면 위점막에 자극이 많이 되기 때문에 술을 마시고 소염진통제나 항혈전제를 먹으면 위장관에 피가 심하게 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응급실에 가야할 정도로 심각한 통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 6줄 요약

“나 저번에 술 마시고 약 먹었는 데도 괜찮던데?”. “나 술 쎄서 괜찮아”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 있지만, 술을 마시고 약을 먹거나 약을 먹고 나서 술을 마시는 행위는 내 건강을 담보로 해서 러시안 룰렛같은 도박을 하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절대, 절~대로 술과 약을 함께 먹으면 안 됩니다!! 꼭 주의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