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가장 걷고 싶은 거리 1호 ‘정동진’

olympus colorcreator 01

정동길은 서울시로부터 “걷고 싶은 거리” 1호로 지정된 산책길입니다.

너비 18m의 1차선 일방통행도로로 되어 있는데요.

서울 시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책길 중 하나로 손꼽히기도 합니다.

정동교회 앞 사거리에서 이화여자고등학교 동문 앞을 지나 새문안길에 이르는 구간이지요.

olympus colorcreator 02

도로 형태 자체가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도록 구불구불하게 만들어졌습니다.

덕분에 복잡하지 않고 자동차 위험도 없어 기분 좋게 산책하기에 안성 맞춤이죠?^^

olympus colorcreator 03

길을 걷다 꽃이 예쁘게 피어 있어 한번 찰칵!

오른쪽 이미지는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활용하여 채도가 낮은 사진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여기서 잠깐! 컬러크리에이터(Color Creator) 기능에 대해서 아시나요? 모르신다면 설명이 밑에 있습니다~

olympus colorcreator 04

정동길 서울시립미술관 앞에 놓인 예쁜 조각품을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사용하여 찍어보았습니다.

같은 장면을 찍었는데도 색감 설정에 따라 느낌이 다른 결과물이 나와요.

심지어 후보정 없이, 카메라 설정을 아주 간단히 조작한 것뿐인데 말이에요.

olympus colorcreator 05

흑백 이미지는 물론, 물 빠진 파스텔 색조와 강렬한 컬러에 이르기까지!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사용하면 컬러 표현을 아주 다양하게 할 수 있습니다.

왼쪽 사진은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사용하지 않은 일반 사진으로

색감이 살아있고 현재의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으로 보이는가 하면,

오른쪽 사진은 색과 채도를 빼서 옛날 흑백사진처럼 혹은 역사 속 장면처럼 느껴져요.

olympus colorcreator 06

이번엔 덕수궁 앞에 피어있는 예쁜 꽃들이 만발해 있는 꽃밭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같은 꽃을 촬영하는 것인 데도 다양한 색상으로 연출하니 느낌이 달라요.

 

탁 트인 넓은 잔디밭과 시원한 분수 ‘서울시청광장’

olympus colorcreator 07

정동길을 빠져 나와, 덕수궁 맞은편에 바로 서울시청광장이 있습니다.

현재는 서울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구청사와, 그 뒤로 신청사가 우뚝 서 있어요.

2008년 12월에 착공하기 시작하여 4년 5개월만인 2012년 8월에 완공된 서울시청 신청사는

서울의 상징이죠. 때문에 외국인 관광객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어요.

현재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는 바닥에서 올라오는 분수가 가동 중이었습니다.

olympus colorcreator 08

이번에도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사용하여 시청 전경을 촬영해 보았는데요.

붉거나 푸른 가로등과 같이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기가 불가능한 경우에도,

컬러크리에이터로 색상과 채도를 조절하면 더욱 독특한 컬러를 만들 수 있답니다.

 

광장 위를 여유롭게 거닐고(?) 있는 비둘기의 모습이에요.

olympus colorcreator 09

분수 주변에서는 물놀이를 즐기는 가족olympus colorcreator 10들의 풍경도 볼 수 있었어요.

후덥지근하고 어딘가 찝찝한 날씨엔 물놀이가 제격. 특히 아이들이 좋아하죠!

olympus colorcreator 11

후에 비 소식이 있어서 약간 우중충한 날씨였는데요.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을 사용해 색감을 달리하면

화창한 날씨로도 포근한 느낌으로도 연출할 수 있답니다.

olympus colorcreator 12

점심시간이 끝나갈 무렵 사람들이 사무실로 발길을 재촉하는 모습이네요.

아쉽지만 또 들어가서 열심히 일해야겠죠!

어떠셨나요?

한여름 무더위가 몰려오면 바깥에 나가기도 싫어지는데요.

아직 그렇게 덥지도 당연히 춥지도 않은 지금,

점심시간을 이용해 가까운 산책길 한번 떠나보는 거 어떠세요?

운동도 할 겸 말이죠~

이 글의 모든 사진은 올림푸스 OM-D E-M5 Mark II 촬영했습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컬러크리에이터(Color Creator) 기능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

olympus colorcreator 13

이 기능은 OM-D E-M1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후

OM-D E-M10과 최신 제품인 OM-D E-M5 Mark II까지 OM-D 시리즈 전 제품에 적용됐는데요.

이들 카메라의 공통점은 모두 컨트롤 다이얼이 2개라는 점과

두 다이얼 사이에 물결 무늬가 그려진 Fn2 버튼으로 ‘컬러크리에이터’ 설정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버튼을 누르면 오른쪽 이미지처럼 화면에 색환표가 표시됩니다.

olympus colorcreator 14

만일 컬러크리에이터가 작동되지 않는다면,

Fn2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아래 사진상에 붉은색으로 표시한

컨트롤 다이얼을 조작해 설정해주면 됩니다.

이 컬러크리에이터 기능은 카메라 상단의 큰 다이얼 두 개를 활용해

무려 30가지의 색상과 8단계의 채도를 조합해낼 수 있답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이 글은” text_align=”text-center”]

올림푸스 블로그지기에 의해 작성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