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embed type=”youtube” url=”https://youtu.be/hPD_ZNGYiLU” title=”1″ playbar=”1″ width=”100%” height=”330″ danawa=”1″ ]

pokemon-go-i-did_01

마침내 한국에도 도착한 포켓몬고! 이제 더이상 포켓몬을 하기 위해 속초로 떠날 필요가 없어졌다. 너도나도 모두들 하는 포켓몬고, 남들 다 하는 거 꼭 해보고 싶은 쉐어하우스의 조인턴 역시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지!

pokemon-go-i-did_02

남들 다 하니까 나도 포켓몬고! 그 현장을 보여드립니다!

pokemon-go-i-did_03

영하의 혹한에도 굳~이 포켓몬고를 해보겠다며 나선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쉐어하우스의 인턴 3개월차, 열정 가득 조인턴!

30분 동안 포켓몬 5마리를 잡겠다는 포부를 당당히 밝히며 포켓몬을 잡는 여정을 떠난 그녀.

pokemon-go-i-did_04

[SYSTEM] 피죤이 등장했다. 피죤을 잡았다!

조인턴, 그리 어렵지 않게 첫 포켓몬을 잡았다.

pokemon-go-i-did_05

두번째 포켓몬인 별가사리 역시 그리 어렵지 않게 GET☆

하지만, 조인턴을 절망에 빠트린 대망의 포켓몬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pokemon-go-i-did_06

[SYSTEM] 쁘사이저 이 몸, 등장!

pokemon-go-i-did_07

고개 숙이기, 쩜프하기 등 각종 스킬을 쓰면서 요리조리 잘 피하는 쁘사이저!

[SYSTEM] 조인턴의 화딱지가 +50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포기는 배추 셀 때만! 계속 시도 한 결과,

pokemon-go-i-did_08

약 20,000개(?)의 몬스터볼을 낭비한 후 마침내 손에 넣은 쁘사이저!
잡고 보니 생긴게 너무 징그러워서 다시 놓아주고 싶었다고 한다.

pokemon-go-i-did_09

이번엔 동그란 눈이 너무나 귀여운 네번째 포켓몬, 발챙이!
발챙이 역시 어렵지 않게 잡혀주었다.

pokemon-go-i-did_10(※고라파덕을 보고 흥분한 조인턴으로 인해 화면 상태가 고르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드디어 마지막 포켓몬, 고라파덕이 나타났다!

pokemon-go-i-did_11

조금(?)의 몬스터볼 낭비 후 드디어 다섯번째 포켓몬 까지 잡은 조인턴!

pokemon-go-i-did_12

다음번에 남들 다 하는 거 또 한번 해보는 그날까지, 안뇨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