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음악 관련학과 학생들이 말하는 그들의 대학생활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1

[highlight text=”출처: 재능나눔APP 피플게이트“]

 

실용음악과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2

사실 실용음악과는 입학전 학생들이 꿈꾸는 대학생활의 이상이 별로 없어요. 왜냐하면 보통 실용음악과는 입학 전에 실기 시험을 통과해서 들어오잖아요? 그 실기시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현실을 다 알게 된다고 해야 할까요?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3

그것보단 주변인들이 저희 과에 대해서 환상을 가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사람들이 ‘실용음악 전공’하면 보통 대중음악을 떠올리시더라고요? 사실 실음과에서는 Jazz, Pop, Rock 등 다양한 장르를 배우거든요. 사람들은 그걸 몰라요. (웃음)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4

전 작곡과인데 “나중에 내 곡 좀 써 줘”라는 말을 진짜 많이 들었거든요. 졸업하면 전부 대형 기획사의 작곡가가 될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보컬 전공인 친구들은 어디만 가면 노래해보라고 시킨다더라고요.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5

실음과는 세부 전공이 있거든요. 크게 보컬/ 작곡/ 기타/ 베이스/ 피아노/ 드럼 전공 정도?

전공별 인원은 10명 이하인데 전공이랑은 상관없이 다 같이 친한 편이에요. (물론 이건 학교, 학번마다 다를 것 같아요.)

신입생 공연, 기말 작품 공연, 졸업 공연 등 전부 팀을 짜서 공연해야 하니까요. 공연 준비하면서 많이 친해지죠. 물론 엄청 많이 싸우기도 해요. 다들 개성이 워낙 강하다 보니.

그리고 다들 정말 게.을.러.요. 공통적인 습성인 것 같아요. (웃음)
다들 하루의 시작을 늦게 하죠. 합주도 대부분 저녁이나 새벽에 하고요.

[divider style=”thin” title=”뿌듯한 순간?” text_align=””]

뿌듯한 순간은 아무래도 공연할 때? 합주할 때는 다들 과잠바에… 추하게 다니거든요. 근데 공연할 때는 다들 멋지게 꾸미니까요. 또 결과물이 나왔을 때? (예를 들면 개인 앨범이 나온다거나 그럴 때 뿌듯하죠. :D )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6

근데 사실 제일 뿌듯한 순간은 몇 백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 학교에 합격했을 때에요.
실기시험 준비할 때가 정말 정말 힘들거든요. ‘그 수많은 경쟁자 중에 내가 뽑혔다니’ 뿌듯하고 그동안의 고생을 보상받는 기분? ^.^

음악교육과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7

사람들한테 제일 많이 듣는 얘기 중 하나가 “너네 과 애들은 여자가 많아서 다들 샤랄라~ 하게 입고 다니지 않아?”라는 소리에요. 현실은… 여기는 어디인가… 사방은 벽이고… 날 보는 사람은 1도 없는 연습실…

기본적으로 개인 연습이 많기 때문에 예쁜 옷 입고, 열심히 화장해봤자 소용이 없어요. 보여줄 사람이 없거든요!!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8

전공 수업 시간에 들어가 보면… “여기도 여자 저기도 여자, 여기는 남녀공학인데 왜 나는 여대에 다니는 느낌인 걸까!”

남자라곤 정말 1도 없는 곳이죠. 심지어 교수님들까지도 다 여자! 정~~~~~말 소수의 남학생들이 있긴 해요. 많은 사람들이 그 남자들을 부러워하더라고요?

“청일점이네”, “여자들한테 둘러싸여 살겠네”

여자들에게 둘러싸이기는커녕 오히려 남자들끼리 똘똘 뭉쳐 다녀요. 마치 F4에 빙의하신…
여자 교수님이 많아서 그런지 교수님들이 남학생들을 좀 더 예뻐하시는 것도 있는 것 같아요.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09

학과 자체가 기강이 좀 센 편이어서 행사에 반강제로 참석해야 하는 경우도 많아요. 정기 연주회, 교수님 개인 연주회, 졸업 연주회… “(너의 일정이 어떤지는 궁금하지 않아) 전원 참석하세요”

근데 뭐 이건 저희 학교 얘기고, 아마 학교마다 다 다르겠죠?

[divider style=”thin” title=”대학생활?” text_align=””]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10

평소엔 거의 맨날 연습실행이죠. 뭐… 필기시험은 벼락치기가 가능한 과목도 있잖아요. 실기는 그게 안되거든요. 천재도 그건 안됩니다! 재능이 있든 없든 꾸준히 반복해서 연습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가 없어요.ㅠㅠ

[divider style=”thin” title=”뿌듯할 때?” text_align=””]

좋은 연주를 해냈다는 생각이 들 때? 또 학교에서 보고 들으며 배운 것들이 감각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그럴 땐 ‘내가 배운 게 다 쓸모 있는 것들이구나’ 하며 뿌듯해지죠

real-vs-imagination-university_music 11

마냥 멋있지만 했던 음악 전공자들! 그 뒤에 숨겨진 수많은 노력들과 그들의 예민함이 있으니 더 멋진 거겠죠?

다양한 캠퍼스 라이프 이야기를 찾아서는 피플게이트의 이야기 다음 주도 기대해주세요!
[divider style=”thin” title=”이 이야기는” text_align=”text-center”]

재능나눔 APP 피플게이트에서 이어집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 text_al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