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던 누군가와 헤어지더라도 이별했음이 바로 와닿지는 않죠.
그러다 문득, 그 사람이 내 옆자리에 없다는 걸 깨달았을 때가 있는데요.
가슴아픈 공감, 이별을 실감하는 순간들!

1. 함께 쓰던 물건 발견했을 때

깜빡하고 정리하지 못한, 그 사람과의 추억이 담긴 물건을 발견했을 때.
함께 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며 정말로 이별했음을 실감하게 되죠.

 

2. 버릇처럼 그 사람을 찾을 때

기쁜 일이든 슬픈 일이든 항상 함께 했던 사람이 옆에 없을 때.
오늘 나에게 있었던 일들을 공유할 사람이 없을 때.
그 사람이 내 삶의 일부였음을 깨달았을 때.

 

 

3. 잊혀진 추억이 소환됐을 때.

함께한 시간이 길었던 만큼 남아있는 추억들도 많죠.
함께 할 땐 또렷하고 알록달록했던 기억들이 이젠 빛바랜 추억이 되어 가슴 한 켠을 아프게 할 때,
이젠 그 추억도 과거일 뿐이라는 걸 새삼 깨닫게 되죠.

 

4. 같이 먹던 음식 먹을 때

그 사람만 갖고 있던 독특한 식습관, 버릇 등이 어느새 나에게도 옮겨져 와있을 때.
언제 이렇게 같은 색으로 물들어버렸던 걸까요?

 

5. 우연히 마주쳤을 때

운명의 장난처럼, 후줄근하게 나간 날 꼭 여전히 멋지고 아름다운 그 사람을 만나게 되죠.
마주친 그 순간 그 사람의 눈빛에 더 이상 예전과 같은 온기가 보이지 않을 때 다시 깨닫게 됩니다.
그 사람의 눈에 담겼던 과거의 나는 특별한 존재였고, 나는 이제 그 사람에게 타인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는 걸.

 

6. 그리고 그 사람에게 다른 사람이 생겼을 때

나만 여전히 추억 속에 살고 있을 때,
그 사람은 또 다른 사람 곁에서 행복해하고 있을 때,
온몸으로 깨닫게 되죠.

우리는 더 이상 그 어떤 사이도 아니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