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로션 → 스크럽제

reusing-old-cosmetics 01

오래되어서 사용하기 찜찜한 로션. 곡물가루나 흑설탕을 사용하면

손쉽게 스크럽제로 사용 가능해요.

로션에 살구씨 같은 곡물가루나 흑설탕을 섞어, 각질이 일어나기 쉬운 부위에

살살 문질러주면 매끈매끈 아기 피부로 돌아갈 수 있어요^.^

요즘 같은 여름철에 사용하기 딱! 좋은 스크럽제. 한번 시도해봅시다!

2.영양크림 → 가죽세척제

reusing-old-cosmetics 02

유통기한이 지나 사용하기 꺼려지는 영양 크림 역시 쓸모가 있습니다!

바로 가죽 제품을 닦을 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데요.

영양크림의 오일 성분에 의해 가죽 제품의 묵은 때 제거는 물론,

광택까지 더하기 때문이에요.

지갑이나 가방, 쇼파 등 가죽 제품을 새 것으로 되돌리고 싶다면 사용해봐요~

3.립스틱 → 은세척

reusing-old-cosmetics 03

오래된 립스틱은 변색된 은제품을 세척할 때 사용할 수 있어요.

마른 헝겊에 오래된 립스틱을 살짝 묻혀서 색이 바랜 은제품들을 닦아주면

다시 반짝반짝 새 것처럼 된다는 사실!

흔히 알고 있는 치약과 베이킹 소다보다 더 강한 세척력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립스틱의 오일 성분이 공기와 차단시켜

코팅 효과가 오래 유지되기 때문인데요~

이 기회에 오래된, 안 바르는 립스틱도 정리하고

은 액세서리도 정리하는 것 추천추천!

4.선크림 → 접착제거제

reusing-old-cosmetics 04

여름에 한창 선크림 많이 바르시죠?

집안 곳곳에 쓰다만 선크림 발견하셨다면 접착제거제로 활용해보세요!

 선크림은 끈적이는 것을 제거하는데 효과적이거든요.

아이들이 놀면서 벽에 붙인 스티커, 차 앞 유리에 붙은 주차위반 스티커,

스카치 테이프 등을 자르느라 끈적끈적해진 가위 등에 선크림을 바르고

몇 분 후 닦아주기만 하면 끈적임이 말끔하게 없어져요!

이제 힘들게 박박 문대지 말고 손쉽게 선크림을 이용해봅시다.

5.향수 → 방향제

reusing-old-cosmetics 05

향에 싫증이 나서 안 쓰게 되는 향수…이런 향수는 방향제로 쓸 수 있습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뚜껑을 열어 둔 향수 병을 옷장에 넣어 옷에 은은하게 향기를 베어 들게 하는 것인데요.

또 다른 방법은 디퓨저로 변신시키는 거에요.

향수와 에탄올을 3:7 비율로 섞은 후 쉽게 구할 수 있는

산적꼬지 같은 나무 막대기를 꽂아놓으면 간단히 완성!

나무 막대기를 타고 은은한 향이 퍼져 습기 또한 제거해주기 때문에

여름철 습한 날씨에 제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