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있을 때 갑자기 등골이 오싹해지는 순간들
다들 한 번쯤은 경험해 보지 않았나요?
무더위에 지쳐있는 분들이라면 이번 영상을 꼭 시청해주세요!

 

1. 길 가는데 어디선가 시선이 느껴질 때

집 가서 편히 쉴 생각에 발걸음이 가벼운 지수 ♬
그러나 그때, 왠지 모르게 누가 나를 쳐다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그런데 주위를 둘러보면 나 혼자..

 

 

2. 집에서 뭔가 이질감이 느껴질 때

수건이 원래 저기 걸려있었나? 아까 집에서 나올 땐 이런 자국 없었던 것 같은데.. 365일 보던 집인데 오늘따라 낯선 느낌..!
이럴 때 괜히 센 척하면서 방문이란 문은 다 열어보는 거 나만 그래?ㅎ

 

 

3. 올 사람 없는데 초인종 울릴 때

평소와는 다른 집 안 분위기에 잔뜩 긴장해 있을 때,
“띵동” 집 안을 울리는 초인종 소리
심장 떨어지는 줄 ㅜㅜ

 

4. 집에 누군가 있는 것 같을 때

“누구..세요?”
“저기..저 아랫집인데요.. 혹시 얘기 좀 할 수 있을까요?”

“그.. 쿵쿵 소리가 너무 나서요.. 좀 조용히 해주실 수 있나 해서요”
“저 방금 들어왔는데..”

분명히 나 혼자 있는데, 어디선가 자꾸 인기척이 느껴진다든가
집에 방금 들어왔는데 시끄럽다는 민원이 들어올 때
ㅠㅠㅠㅠㅠ나한테 왜 이래ㅠㅠㅠ

 

 

5. 내가 한 일 들킬 뻔했을 때

“들킬 뻔 했잖아.. 조용히 해야지”

“편하게 해줄게”
“…”
“아.. 다 튀었네.. 새 옷인데”

 


 

 

<영상을 더 보고싶다면? 이미지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