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니꺼=내꺼 , 내꺼=건들면 죽는다

분명 누군가 내 물건을 썼는데 유일한 용의자는 자꾸 발뺌을 하는 상황!
느그 쓴그 드 을그든….즉그습느…(어금니꽉)

 

2. (언)니도 내꺼 썼잖아!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반말

“니? 지금 니라 했냐?”

나도 모르게 튀어나온 반말에 언니의 표정이 살벌해지기 시작한다…!(덜덜)
하지만 나도 화났다고! 미안하다고 하기 싫다고!

 

3. 그리고 시작되는 몸싸움

열 받으면 서로 몸부터 나가는 거 실화…?
‘좋게 좋게’란 없다! 너 죽고 나 사는 데스매치의 시작!

 

4. 센 척 하려다가 쫄 때

열받고 화나는데 몸싸움에선 밀리고…
쿵쾅쿵쾅 걸어서 문을 닫고 나가는 데, 쾅! 너무 세게 닫힌 문.
화가 나긴 했지만 이렇게 세게 닫고 싶었던 건 아니었는데…! (동공팝핀)
나도 모르게 주절주절 변명을 늘어놓게 된다구(쭈굴)

 

5. 세상에서 제일 유치한 싸움

평균 나이 2n살 맞습니까?
유치원생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로 유치해지는 싸움.
한창 싸우고 나면 가끔 현타올 때도 있음 하…

 

6. 부모님 앞에서 우리는 절친^*^

서로 죽일 듯이 싸우다가도 부모님만 나타나면 순한 양이 되는 자매들.

“ㅎㅎㅎ 어머니 싸우기는요^^ 저희는 오붓하게 담소를 나누고 있었답니다 호호호^^****”

 

7. 자꾸 그러면 비밀폭로 들어갑니다요

비장의 무기! 나만 아는 비밀!
서로 미주알 고주알 다 얘기하는 게 자매의 장점 중 하나라지만,
이런 상황에선 이 얘기 저 얘기 다했던 과거의 내가 원망스러워 휴

 

8. 자매 싸움은 칼로 물베기!

딱히 미안하다는 사과가 없어도 어느 순간 또 함께 깔깔깔 웃고 있는 우리를 발견하게 되죠.
싸울 땐 너무 밉지만 그래도 결정적인 순간에 든든한 내 편이 되어주는 언니, 동생사이!
싸우지 말고 사이 좋게 지내면 금상첨화지 않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