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embed type=”youtube” url=”https://youtu.be/tdoebdgaP-4″ title=”1″ playbar=”1″ width=”100%” height=”330″ danawa=”1″ ]

1. 사레들린 척을 한다.

stop_laughing 01
웃음이 삐져나오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자연스럽게 콜록콜록! 타이밍 잊지 마세요.

2. 숨을 참고, 그것에 집중을 한다.

stop_laughing 02
숨을 참게 되면 자연스럽게 숙연해지기 마련이죠. 그리고 집중할 거리가 생기기 때문에 웃긴 생각이 조금은 멀어지게 됩니다.

3. 입술을 앙다물고 자기최면을 한다.

stop_laughing 03
입술이나 볼 안쪽 살을 앙다물고, 속으로 계속해서 ‘웃으면 안 돼…! 웃으면 안 돼!’라고 생각하면 놀랍게도 효과가 있답니다. 제가 가장 애용하는 방법이기도 해요:D

4. 팔 안쪽 살을 꼬집는다.

stop_laughing 04
약간 가학적이긴 하지만.. 가장 티 안 나게 꼬집을 수 있으면서 가장 고통스러운 팔 안쪽 살을 공략하는 방법입니다. 살짝 눈물까지 고이면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로 활용이 가능해요.

5. 차라리 운다.

stop_laughing 05
모든 감정의 끝은 눈물이라고 연암 박지원 선생님이 그러셨죠. 너무 심하게 웃으면 우는 것과 헷갈린다는 것 아시나요? 그래요 차라리 울어버려요!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