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ssage_box title=”당지수란?” text=”당지수는 흰빵이나 가장 단순한 탄수화물인 포도당을 섭취하였을 때 혈액에 나타나는 포도당의 양을 100으로 보고 특정 식품을 섭취하였을 때 혈액에 나타나는 포도당의 양을 비율로 계산한 값입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당지수가 높으면?” text_align=””]

당지수가 높은 식품은 당지수가 낮은 식품에 비해 혈당을 빨리, 그리고 많이 올리고 급격하게 떨어뜨립니다. 당지수가 낮은 식품은 반대로 혈당을 보다 천천히, 그리고 완만하게 변화시킵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무조건 먹지 말아야 할까?” text_align=””]

만성적으로 당지수가 높은 식품을 섭취하면 혈중 인슐린 농도를 높여 고인슐린형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당지수가 낮은 식품을 사용하는 것이 당뇨환자의 혈당조절에는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따라서 당지수는 무시될 수 없는 요소이지만, 당지수가 높은 식품의 섭취가 당뇨병, 체중조절, 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의 유병율과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분명하지 않으므로 [highlight text=”특정 식품이 당지수가 높다고 하여 식이에서 완전히 제외시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divider style=”thin” title=”식품 속 당지수” text_align=””]
당지수에만 초점을 맞춘다면, 고구마의 당지수가 44로 감자의 85보다 낮다고 고구마만 섭취하게 됩니다. 그러나 찐 감자 100g은 84kcal, 고구마 100g은 125kcal로 고구마의 에너지 함량이 높아, 고구마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이 감자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보다 비만의 위험이 커집니다. 따라서 [highlight text=”규칙적이고 다양한 식품을 섭취한다는 기본 원칙을 지키면서 당지수가 낮은 식품을 많이 섭취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sugar in food 01

howsmate_k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