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세번째에 있었던 #탭이 사라지고 뷰 탭이 생겼다. 카카오톡이 큐레이션 서비스라고 명명한것과 같이 콘텐츠의 링크조합으로 이루어진 사용자 참여형 콘텐츠 서비스이다. 

카카오 내부의 서비스는 물론 외부의 링크를 허용하여 누구나 콘텐츠를 ‘보드’라 불리우는 곳에서 큐레이션 할 수 있다. 카카오 뷰에서 콘텐츠를 발행하는 창작자들을 뷰 에디터라고 부르는데 카카오 창작센터(https://creators.kakao.com/)에서 콘텐츠들을 링크 형태로 모아 보드 형태로 발행가능하고 보드는 총 10개의 링크를 담을 수 있다. 


카카오톡 세 번째 탭에 생긴 카카오 뷰는 뭐야?

크리에이터들은 이곳저곳의 콘텐츠들을 테마를 잡아 보드로 큐레이션 할 수 있다.어떤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큐레이션 할 수 있는 콘텐츠는 10개이며 이를 교체해주거나 바꿀 시 업데이트 되면서 카카오뷰 피드에 전달이 되는 개념이다. 업데이트를 꾸준하게 해줘야 노출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카카오 창작센터의 서브 도메인이 크리에이터(Creators)인것을 보면 얼마나 크리에이터들이 중요한 위치에 있는지 확인 가능하다. 카카오 뷰의 주목해야 할 부분은 확실히 카카오가 크리에이터들의 중요성을 인지 하고 있다는 점이다. 큐레이션은 보통 과거 플랫폼의 전유물이다. 방대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꾸준하게 트래픽을 만들면서 사용자를 참여하게 하는 선순환 구조인데, 텍스트나 글 위주의 블로그에서 영상으로 넘어가면서 많은 부분 유튜브나 인스타 기타 플랫폼에게 뺏긴 크리에이터들과 접점을 만들려고 하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카카오의 보도자료를 참고해 보면 보드를 만들어 큐레이션을 하는 것으로도 개인들이 수익창출을 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는 점은 새로운 접근 방법이 분명하다. 왜냐하면 창작과 큐레이션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고, 창작자는 한정되어 있으며, 플랫폼 자체 큐레이션은 한계에 직면했을 정도로 주제와 관심사 등이 다양해지고 범위가 확대 되고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창작자 중심의 비즈니스 구조에서는 창작자간 협업이 쉽지 않았고, 큐레이터들은 소극적으로 접근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점을 개선해 줄 서비스가 될 것 같아 기대가 된다. 

뷰 에디터는 자신의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나 보드 노출 수 등에 따라  ‘My 뷰’ 공간의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는다.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의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도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 황유지 서비스플랫폼실장은 “카카오 뷰는 누구나 에디터로서 자신만의 관점을 담은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행하고,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능동적으로 발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콘텐츠 창작자만이 아닌 편집자의 가치가 재조명되는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카카오의 보도자료 중

카카오가 이것을 아우를 수 있다면 큐레이터와 창작자 그리고 독자 모두 잇는 플랫폼이 된다는 이야기이다. 형평성 있는 알고리즘이 물론 필요하겠지만 구독을 기반으로 편집권도 사용자가, 창작도 사용자가 만들어가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포부가 읽힌다. 

카카오톡 세 번째 탭에 생긴 카카오 뷰는 뭐야?

크리에이터가 그들의 콘텐츠를 큐레이션 하는 개념에서 발전해서 양질의 콘텐츠만을 이곳저곳에서 엄선한 큐레이터의 탄생이 카카오뷰에서는 가능했으면 좋겠다. 물론 그런 큐레이션을 하는 큐레이터 뷰 에디터들에게도 혜택이 생기는 콘텐츠 유통 구조가 생긴다면 더 많은 협업사례들이 생길거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