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pcap style=”circle” title=”1″]

무당벌레는 내친구

baby book cute 01
귀엽고 예쁜 무당벌레 이야기가 담긴 헝겊 그림책으로 아기들이 좋아하는 동물 모양에 알록달록 선명한 색감, 부드러운 헝겊으로 말랑말랑하게 만들어져 있어 아기들이 좋아한다.

때로는 책으로 때로는 인형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괜히 국민 헝겊책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국내 안전 검사인 KC를 통과하여 인체에 해로운 독성이 전혀 없으니 아가들이 입으로 빨아도 OK.

baby book cute 02
굵고 가는 선과 여러 가지 점 무늬, 거울 등으로 아기들의 시각을 발달시켜주며, 딸랑딸랑 방울 소리와 삑삑이 소리, 바스락거리는 소리는 다양한 소리를 통해 청각을 발달시킬 수 있다.

또한 우둘투둘하고 부드럽고 매끈한 느낌 등을 손끝으로 만날 수 있어 다양한 촉감을 발달시켜 준다. 열고 집어넣고 당기고 들춰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아기들의 소근육 발달에도 도움이 된다.

얼굴에는 삑삑이, 몸통에는 딸랑이가 들어 있어 다양한 소리를 경험할 수 있다.

baby book cute 03
날개 앞면, 뒷면,  등 다리에는 아기들의 시각을 발달시켜 주는 흑백, 컬러의 초점 맞추기 패턴이 들어 있고, 날개를 만지면 바스락바스락 소리가 난다.

baby book cute 04
책은 언제나 열고 닫을 수 있도록 찍찍이로 마감됐다.

책 위에 놀고 있는 무당벌레는 붙어 있는 게 아니다. 언제든지 떼었다 붙일 수 있다. 아이들이 가지고 놀 수 있는 입체적인 책인 것이다.

baby book cute 05
바스락바스락 소리가 나는 나비의 날개를 만져보거나 거울로 얼굴을 비춰 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아기와 함께 이야기를 구연해 볼 수 있다.

baby book cute 06
아직 글을 읽지도 못하고, 그저 빨기만 하는 우리 아이. 책을 물고 뜯을 수 있다니. 세상 참 좋아졌다.

[dropcap style=”circle” title=”2″]

음매, 누구게?

baby book cute 07
아기들이 좋아하는 까꿍 놀이책으로 안전한 형태의 헝겊책으로 되어 있다.

선명한 선과 화려한 색감이 아직 시각이 발달하지 않은 아기들의 시선을 확실하게 잡아주며, 반복되는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동물들의 형태와 이름을 알 수 있게 해 준다.
스스로 물고 빨고 만지고 흔들고 누르는 등 동작을 통해 감각을 익히고 소근육의 힘도 키울 수 있다.

이 책은 자율안전 확인을 거쳐 국내의 KPS 마크와 유럽의 CE 마크를 획득한 책으로 안전하며, 찬물에 가볍게 손세탁해 주고 세탁 시 약간의 탈색이 있을 수 있으나 인체에 무해하다.

baby book cute 08
얼굴을 가리고 있는 동물들.

만듦새도 실용적이다. 책등에는 손잡이가 달려 있어 아이들이 가방처럼 들고 다니며 가지고 놀 수 있다.

baby book cute 09

baby book cute 10
얼굴을 가리고 있던 플랩을 내리면 동물 이름을 알 수 있다.

각각의 플랩에는 바스락바스락, 삑삑, 딸랑딸랑 소리가 나는 소재와 거울이 들어 있어 재미를 더한다.

baby book cute 11
가장 마지막 장에는 귀여운 아이 얼굴이 나오는데, 플랩을 내려보면 ‘까꿍! 바로 나’ 자기를 볼 수 있는 거울이 나온다.

baby book cute 12
여기에서는 바스락바스락 소리가 난다. 처음 만져보는 아이는 호기심이 폭발했는지 자꾸만 만지려고만 한다. 바스락바스락 소리가 아이의 흥미를 자극했나 보다.

 

[divider style=”thin” title=”이 글은” text_align=”text-center”]

다나와 리포터 ’01대로’님이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