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을 키우는 운전자의 궁금증, ‘강아지를 안고 운전하면 교통법규 위반’일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절대로 안 됩니다. 법적으로도 그렇고 안전을 위해서도요.

강아지를 안고 운전하면 도로교통법 위반일까요?

2014년 개정된 도로교통법 제39조 5항에 ‘모든 차의 운전자는 영유아나 동물을 안고 운전 장치를 조작하거나 운전석 주위에 물건을 싣는 등 안전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상태로 운전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분명히 명시되어 있습니다.

또, 도로교통법 제48조 1항에 ‘모든 차의 운전자는 차의 조향장치와 제동장치, 그 밖의 장치를 정확하게 조작해야 하며, 도로의 교통상황과 차의 구조 및 성능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위험과 장해를 주는 속도나 방법으로 운전해서는 안된다.’라고 명확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강아지를 안고 운전하면 도로교통법 위반일까요?

강아지를 안고 운전한 경우, 위의 두 가지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4만 원(이륜차 3만 원, 승합차 5만 원)의 범칙금과 함께 벌점 10점을 부과합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이 같은 운전이 사랑스러운 강아지는 물론이고 소중한 다른 사람들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사실이죠. 강아지의 돌발행동으로 운전자가 제때 위급한 상황에 대응하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입니다. ‘내 강아지는 얌전하니까 괜찮겠지’하는 생각은 금물입니다.

다양한 실험을 통해 이는 운전 중 스마트폰을 보는 것보다 더 위험하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혹자는 음주운전과 다를 바가 없다고 말합니다.

강아지뿐만 아니라 실제로 아기를 안고 운전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급한 마음은 알겠지만, 아주 위험한 행동이니까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합니다. 직언하면 아기나 강아지를 에어백으로 쓰겠다는 것이니까요.

강아지를 안고 운전하면 도로교통법 위반일까요?

자, 결론을 내려봅니다. 강아지와 즐거운 드라이빙을 하려면 약간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덩치가 좀 크다면 뒷좌석에 전용 안전벨트를 채워 놓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엔 두려워하겠지만 습관을 들이면 나아집니다. 장난감 혹은 껌을 주면 좀 수월하죠.

강아지를 안고 운전하면 도로교통법 위반일까요?

작은 크기라면 애견용 박스를 권합니다.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안전하게 고정할 수 있어 유용합니다.

글. 엔카매거진 박영문기자 (원문보기)

더 많은 자동차 구매/관리 정보가 궁금하다면? ‘엔카매거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