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쓴 대로 타인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혹은 나의 미래를 내가 원하는 대로 설계해줄 수 있는 작가가 있다면?
일종의 판타지 같은 가설을 전제로 김호연은 유령작가라 칭하는
온갖 이야기꾼들을 불러 모아 한바탕 피 튀기는 난장의 무대를 펼쳐 보입니다.

000

001

002

003

004

005

006

007

008

009

010

011

012

013

014

015

016

017

018

019

020

021

022

023

024

025

026

027

028

029

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