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메이트

하우스 메이트는 쉐어하우스의 객원 필진입니다. 다양한 카테고리의 노하우를 나누는 하우스 메이트를 만나보세요! 

광화문덕

지금 이순간에도 누군가와 어딘가에서 술 한잔 마시고 있을 직장인.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늘 고민하며 살아가는 작가

[나는 광화문덕이다] 그들이 추구하는 가치를 존중하기로 했다

반신반의하며 처음 게임에 접속해 어리둥절하며 렙업을 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연맹을 만들고, 무자비한 공격을 당하고, 쫓기고 쫓겼던 날들이 주마등처럼 빠르게 흘러간다… 귀인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작은 땅을 얻지 못했더라면… 인생에는 가정이 없다고 했던가…

[나는 광화문덕이다] 떠난 사람보다 남은 사람들을 생각하자

내 예상과는 달리, 합병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타 연맹의 도발도 도발이거니와, 무엇보다 사람을 받아들이고 그들이 우리 연맹 문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은 꽤 큰 고민거리였다.

[나는 광화문덕이다] 그것도 권력이라고 내가 변하고 있었구나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고… 파트리더가 되고 팀장이 되니 사람들이 많이 떠나더라고요…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광화문덕이다] 삼국지를 읽으며 라이즈오브킹덤즈 속 세계를 경험하며

[나는 광화문덕이다] 삼국지를 읽으며 라이즈오브킹덤즈 속 세계를 경험하며

이런 걸 하는 이유는 단 하나예요. 즐겁게 게임을 하면서 현실 속 스트레스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죠. 게임 속에 숨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게임을 하면서 해소하고자 하는 것이죠.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풀지 않으면 마음의 병이 걸린다는 걸 전 이미 알고 있잖아요…

[나는 광화문덕이다] 얼큰 ‘문배동 육칼’…오랜세월 한 우물

[나는 광화문덕이다] 얼큰 ‘문배동 육칼’…오랜세월 한 우물

이곳은 1980년 8월 1일부터 이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고 했다. 처음엔 칼국수 전문이란 간판을 달고 시작해 6개 테이블이 전부였다고 했다. 이른 아침 두 개의 커다란 가마솥에서 피어오르는 사골 냄새가 인근 직장인들의 아침 출근길을 맞이하며 30여 년의 세월을 지켜왔다고 했다.

쉐어하우스에서는 노하우 콘텐츠를 공유할 하우스메이트를 찾고 있습니다. 본인이 알고 있는 노하우 콘텐츠를 쉐어하우스를 통해 공유해 주세요. 공유된 콘텐츠는 쉐어하우스의 채널에서 유통하며 SNS와 제휴 채널에서 유익한 정보를 큐레이션 합니다. 

하우스메이트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