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화칼슘은 차를 지저분하게 만들고 부식을 촉발하지만 겨울엔 사용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폭설이 오거나 빙판이 졌을 때 방치하는 것이 운전자에게는 더 해가 되기 때문입니다. 제설제로는 염화칼슘뿐만 아니라 소금도 있고 친환경 제설제도 쓰이고 있는데요. 주로 염화칼슘과 소금이 제설제로 곧잘 사용됩니다.

염화칼슘 제설 원리

염화칼슘은 어는점이 매우 낮습니다. 보통 0℃에서 얼기 시작하는 물과 달리 영하 50℃가 되어야 얼기 시작합니다. 더군다나 염화칼슘은 물을 흡수하면 발열을 하는 특징을 가지게 되는데요.

자신의 무게에 14배까지 물을 흡수할 수 있어 염화칼슘을 뿌린 눈 쌓인 도로에는 이렇게 연쇄반응이 일어나 물이 흥건해지며 녹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염화칼슘제를 뿌린 직후 도로 면이 축축해져 더 미끄럽게 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염소(Cl) 성분의 제설제가 대세

염소(Cl) 성분이 들어간 화합물은 제설 효과가 높은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소금을 뜻하는 염화나트륨(NaCl)과 염화칼슘(CaCl2) 이 대표적이며 염화칼륨(KCl), 염화마그네슘(MgCl2)도 제설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소금은 염화칼슘보다 저렴하면서 영하 10℃까지는 염화칼슘보다 제설 효과가 더 큽니다. 더군다나 염화칼슘의 고질적인 문제인 부식성도 비교적 떨어지기 때문에 보통 염화칼슘과 소금을 최대 1:3까지 해서 섞어 쓰기도 합니다. 물론 기온이 낮은 경우 염화칼슘의 비중을 늘려 1:1로 비율을 맞출 수 있습니다.

친환경 제설제의 현주소

지금까지 나온 친환경 제설제는 칼슘 아세테이트(CMA), 유기산염(CMO) 등이 있는데요. 염소 함량을 줄였기 때문에 부식성은 크게 개선하였지만 제설능력이 상당히 떨어지고 무엇보다 가격이 2배에서 많게는 10배까지 차이가 나기 때문에 대용량으로 도로에 사용해야 하는 제설제로는 맞지 않아 현재까지는 그 사용이 많지 않습니다.

최근엔 기존 염화칼슘에 부식억제제를 집어넣는 방법을 채택하고 있는데요. 단가를 높이는 부식억제제 사용을 크게 줄이는 불가사리를 이용한 기술이 최근 개발되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는 있습니다. 

염화칼슘 차량 부식

염화칼슘의 부식력은 강력합니다. 차체뿐만 아니라 도로 주변에 설치된 다양한 철재 또는 콘크리트 구조물이나 교각까지 녹이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물론 아스팔트와 인도 역시 염화칼슘에 의해 손상을 입게 됩니다. 악천후 이후 자주 보이는 도로가 움푹 팬 포트홀도 빗물이나 하천침식 등의 원인으로 만들어지기도 하지만 염화칼슘의 영향도 적지 않습니다. 

겨울 세차

염화칼슘에 노출된 차량은 빠르게 부식됩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제때 세차를 하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겨울철 세차는 실시하기 전에 반드시 시동을 걸어 10분 이상 운행을 하시는 것이 좋은데요.

그래야 차 바닥에 붙은 얼음조각이나 눈을 녹일 수 있습니다. 염화칼슘은 물줄기가 닿지 않는 부위에 쌓여 지속적인 부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꼼꼼한 하부 세차 장비를 갖춘 곳에서 세차를 진행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차량 부식 전 대비

차량은 부식이 따라올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특히 국산차는 그 정도가 더욱 심합니다. 한번 녹이 슬면 되돌리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미리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방청을 위한 관리법으로 이너 왁스, 언더코팅 등이 있는데요.

국산 차량의 경우 신차를 받은 즉시 실시하시는 것을 권합니다. 제조사에서도 방청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녹이 슨다는 것은 차체 내구성에 치명적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제조사의 장담과 달리 현실은 다를 수 있습니다. 만일 신차를 인수받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열이 심하게 받는 머플러나 볼트와 너트 자리 이외에 녹이 생겼다면 제대로 방청 처리를 하지 않았을 확률이 매우 높으므로 서둘러 대비를 하셔야겠습니다.

이 발생하였다면

철판은 녹이 이미 발생하였다면 눈에 보이는 것 이상 망가져 있을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이렇게 망가진 차량은 설령 언더코팅을 하더라도 녹이 계속해 진행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연 도금을 한 신차의 경우 녹이 나타났더라도 몇 년간은 언더코팅이나 이너 왁스 등 방청 관리를 시도해 볼 수 있는데요. 이 땐 녹을 반드시 제거해 줘야 합니다. 만약 녹 제거를 못할 정도로 심각하거나 방청 관리에 비용 지불을 원치 않는 경우 방청 윤활제나 카 페인트를 이용해 녹이 심하게 슬어 있는 자리만 부분적으로 뿌려줘도 부식 진행을 조금은 늦출 수 있습니다. 


오늘은 염화칼슘과 차량 부식에 관해 정보를 정리해 드렸습니다. 초기 녹 발생은 차를 들어 올려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엔진오일을 점검받는다거나 소모품 교환할 때 단골 정비소에 가셔서 확인하시고 적절한 대책을 상담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정비사는 많은 차량을 봐 왔기 때문에 녹 발생 정도도 쉽게 판단할 수 있어 운전자가 적절한 도움을 구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