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ger_car-accessories_01

잘못된 약이 더 큰 화를 부르듯 무심코 장착한 액세서리가 운전자는 물론 탑승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들은 안전운전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작은 사고에도 큰 부상을 가져온다. 더 이상 내버려두지 말고 내 차를 살펴보자. 아차! 하고 때늦은 후회를 하기 전에 말이다.


글_고석연 기자


액세서리는 개성을 표현하고 나만의 스타일을 완성시킨다. 자동차도 마찬가지여서 차를 사는 오너들이 가장 먼저 관심을 갖는 분야가 액세서리일 정도다. 그러나 개성의 표현도 중요하지만 안전에 방해를 준다면 액세서리는 더는 액세서리가 아니다. 안전을 위협하는 훼방꾼일 뿐. 나와 소중한 가족의 안전을 위협하는 나쁜(?) 액세서리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안전벨트 클립
안전벨트 클립은 탑승자를 단단하게 조여야 할 안전벨트 상단에 여유분을 두고 잠가 답답함을 덜어주는 액세서리다. 사고발생 시 운전자와 탑승자를 시트에 단단히 고정시켜줘야 할 안전벨트의 기능을 일부 무기력화 시킨다. 또한 2차적으로 에어백이 펴질 때 벨트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 잠깐의 편안함을 위해 안전을 양보할 텐가? 안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타협해서도 안된다. 당장 클립을 빼서 분리수거함으로 던져 버리자.

danger_car-accessories_02

보조조향장치는 사고 시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

조향 보조장치(파워핸들, 핸들봉)
조향 보조장치는 스티어링 휠에 장착해 한 손으로도 편하게 조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일명 핸들봉, 파워핸들 등으로 불린다. 운전대를 한 손으로 조작하는 것은 비상시 대처 속도가 늦어 사고 발생률을 높인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사고가 난 이후다. 에어백 전개 조건에 미치지 못하는 사고가 나면, 가슴 또는 복부에 핸들봉이 직접 닿고, 충격량이 집중되어 골절 및 장기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최근 몇 년간 언론을 비롯한 매체에서 조향 보조장치의 위험성을 강조해 이제는 사용을 자제하는 추세지만, 영업용 차에서는 아직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쿠션, 방석, 시트커버
자동차가 급제동하면 작용·반작용에 의해 탑승자는 앞으로 쏠리기 마련이다. 이때 운전자는 자세가 일정해야만 차를 원활하게 조향할 수 있다. 하지만 쿠션이나 미끄러운 방석으로 인해 운전자세가 엉망이 될 수 있다. 자세가 흐트러지면 그만큼 차를 제어하기가 어려워진다. 최근 출시되는 차의 시트는 인조가죽과 천연가죽 모두 품질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좋아졌으며, 럼버 서포트로 원하는 자세를 충분히 만들 수 있다. 굳이 추가 액세서리로 온열 또는 통풍시트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말자.

danger_car-accessories_03

고가의 ECM 룸미러를 충분히 활용하자

추가 룸미러(와이드 미러)
지동차의 룸미러는 크기와 디자인이 다양하다. 제조사의 디자인 패턴 영향 영향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각 차에 맞게 최적으로 후방을 주시할 수 있게 설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운전자는 더욱 넓은 시야를 원하거나, 실내를 보기 위해 룸미러 위에 추가 미러를 장착한다.
추가로 장착한 미러가 사고 시 충격으로 인해 이탈하면, 탑승자의 어느 부위라도 충격을 줄 수 있다. 또한 최근 출시되는 차량에는 전자식(ECM) 룸미러가 장착된 경우가 많다. 이 ECM 미러는 야간 운전 중 룸미러에 들어오는 빛의 세기를 센서가 감지해 반사율을 자동 조절해 준다. 추가 룸미러를 장착하면 ECM 기능은 무용지물이 된다. 순정 룸미러와 사이드미러를 동시에 이용해 사각지대를 줄이는 올바른 운전 습관을 기르도록 하자.

danger_car-accessories_04

빗물받이는 소음의 원인은 물론 다른 차를 위협하는 액세서리다

사이드 윈도우 선바이저(빗물받이)
사이드 윈도우 선바이저는 비가 오는 날 창문을 열었을 때 실내로 유입되는 빗물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실내 공기를 환기시킬 때 유용하게 쓰인다. 하지만 빗물받이는 최초 자동차 디자인에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에 주행 소음을 발생시킬 요지가 크다. 자동차의 외부 디자인은 단순히 외향적인 아름다움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닌 주행 공기저항을 고려한다. 자동차 루프에 캐리어를 설치하면 주행 중 소음이 발생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또한 도어 또는 필러에 접착하는 형태로 떨어지게 된다면 언제든지 다른 차의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다.

글. 엔카매거진 고석연 기자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