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1월, 미국에서 매년 진행되는 최고의 쇼핑 주간, 블랙 프라이데이 시즌에 자신의 재킷을 사지마라!는 광고를 하는 브랜드가 있어요. 고도의 마케팅 상술이라고요? 아뇨! 이 브랜드가 이제껏 걸어온 길을 바라보면 켤코 그런 얘긴 못할걸요?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두 번째 이야기 파타고니아에요.

이 글은 1,180 분께 공유 되었어요!

블랙 프라이데이라고 들어보셨어요?

미국에서 11월 마지막 목요일인 추수감사절 (Thanksgiving Day)의 다음 날 진행되는 1년 중 가장 큰 폭의 할인율이 적용되는 세일 시즌이 시작되는 날이에요. 블랙 프라이데이 시즌이 시작되면 제조⋅유통업체들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재고 물량을 대폭 할인해 판매하고 소비자들도 기다렸다는 듯이 닫았던 지갑을 활짝 열어요. 최근엔 국내 소비자들 또한 간편해진 ‘해외 직구 시스템’을 통해 블랙 프라이데이 시즌에 동참하는 사례도 늘고 있죠.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2 - 파타고니아

블프 광고에 자기들 제품을 사지 말라고?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블랙 프라이데이 하루 동안 미국 내 온라인 쇼핑 매출액은 무려 74억 달러, 한화로 약 8조 7320억원을 기록했을 만큼 블랙프라이데이, 즉 블프의 열기는 상상을 초월해요. 그런데 지금 소개하는 이 브랜드, 참 이상해요. 2011년 11월 25일 미국 내 유력 일간지죠. <뉴욕타임즈> 지면에 블랙 프라이데이 광고를 진행하면서 이런 광고 헤드라인 카피를 내걸었어요.

Don’t Buy This Jacket (우리 자켓을 사지 마요!)

헐!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더 저렴하게 사세요’라고 하는 게 맞죠. 그런데 ‘자켓 한 벌을 만드는 데 135리터의 물을 소비한 목화가 들어가고 원산지에서 물류센터로 이동하는데만도 약 9kg 의 탄소가 배출되면서 환경을 파괴한다’면서 꼭 필요하지 않으면 사지 말라고 해요.

  • 잠깐. 해당 광고의 본질을 파타고니아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알아보세요 : https://bit.ly/3spQYhj

이게 무슨 129? 고도의 마케팅 상술이가?

1973년 미국에서 설립된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파타고니아 Patagonia의 이야기에요. 이들의 주장은 간단해요. 물건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과정 자체가 환경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제품 자체를 생산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그게 안된다면 적게 쓰고 오래 쓰는 게 답이다! 이 파격적인 광고를 두고 일각에서는 위선적이라고 폄하하고 혹자는 고도의 마케팅 상술이라고 평가 절하하기도 했죠. 어느 날, 갑자기 이런 광고 카피를 그럴 법도 하죠. 그러나 그 동안 파타고니아가 걸어온 길을 돌아본다면 결코 해선 안될 소리랍니다.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2 - 파타고니아

환경 보호를 위해 옷을 판다고?

저도 깜짝 놀랐어요. 왜냐하면 환경 보호를 위해 필요한 돈을 얻기 위해서 옷을 판다고 하니까요. 그런데 파타고니아는 1985년부터 지금까지 자연환경 보전 및 복원을 위해 해마다 흑자든 적자든 상관없이 매출의 1%를 기부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전 세계 다양한 환경 단체에 기부한 금액만 해도 무려 8900만 달러!
또 2002년에는 ‘지구를 위한 1%’라는 비영리법인을 설립해 뜻을 같이 하는 48개국, 1200곳 이상의 회사들과 함께 3300개 이상의 비영리단체를 후원하고 있기도 하죠. 이 정도 되면 ‘자켓을 사지 말라’는 소리가 고도의 마케팅 상술이 아니라 진심이라는 게 느껴지지 않나요?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2 - 파타고니아

그럼 환경 보호를 위해 기부만 해?

파타고니아 하면 떠오르는 옷이 있죠? 바로 100% 유기농 면으로 된 옷과 신칠라 플리스 제품이 그 주인공이에요. 이 유명한 옷들이 탄생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어요.

① 100% 유기농 면만 골라 옷을 만들다.

1988년 미국 보스턴 파타고니아 매장에서 일어난 실화에요. 당시 매장 내 환기시스템 결함으로 포름알데히드가 배출돼 직원 두 명이 두통을 호소하자 즉각 조사에 들어갔어요. 그리고 면직물 옷을 제작하는 마지막 공정에서 옷의 수축과 주름을 방지하기 위해 포름알데히드가 사용되는 것을 알고 이후 모든 제품의 원단을 100% 유기농 면만 골라 생산하기 시작했죠.

②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 옷을 만들다.

1993년에는 재활용이 어려운 페트병을 4000만 개 수거해 폴리에스테르 원단을 추출하는 방식으로 약 150벌 이상의 PCR 신칠라 플리스 제품을 개발했어요. 이를 통해 150리터나 되는 기름을 절약하고 산업 폐기물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적극적으로 친환경 소재 개발에도 주력했죠.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2 - 파타고니아

노동자의 복지도 앞장 서는 브랜드!

파타고니아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중 환경보호에만 앞장서지 않아요. 생산국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OEM) 노동자에 대한 복지도 중요하게 생각하죠.

  • 생활임금보장
  • 해당 지역 내 학교 장학금 출연 및 탁아소 건립
  • 이주 노동자 보호를 위해 근로규약을 어긴 협력업체와는 즉시 계약 중단
  • 직원 출퇴근 시간 자유
  • 서핑, 스키, 등반 등 직원이 원하는 강습 프로그램 지원
  • 자녀 출생 시 여직원 16주 출산휴가 / 남직원 12주 출산휴가 (feat.유급)

파타고니아, 베네피트 기업 인증!

파타고니아처럼 회사나 주주의 이익만을 위해 움직이지 않고 환경, 직원, 지역사회, 소비자 등 이해관계자 모두를 아우르며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을 ‘베네피트 기업’이라 불러요. 파타고니아는 2011년 1월 베네피트 기업 인증을 받았죠.

  • 미국의 비영리 단체 B-LAB 에서 베네피트 기업 (일명 비콥기업) 심사 선정
  • 현재 70개국 150개 분야의 산업에서 3,500개 이상이 베네피트 기업 선정
  • 파타고니아 외에 닥터 브로너스 , 유니레버, 더바디샵 등이 포함

파타고니아, 너란 브랜드는 도대체…

다시 블랙프라이데이에 올린 광고로 돌아가볼까요? 언뜻 기업의 이익에 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피타고니아는 이런 이상이 현실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꾸밈없이 노력해왔어요. “이 재킷을 사지 마세요”라는 광고 카피를 쓴 것이 파타고니아의 생각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 볼 수 있죠. “모든 비즈니스는 반드시 위대한 미션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옹의 말씀처럼 파타고니아는 위대한 미션의 실천을 수익보다 중요시했어요.

참고로 파타고니아는 미국발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 이후부터 꾸준한 실적을 올리면서 판매율이 25% 이상 증가했고, 2014년까지 3배 이상 수익이 증가했어요. 2013년 기준 매출액은 약 8000억 원으로 미국 아웃도어 의류 시장에선 노스페이스에 이어 점유율 2위를 기록했죠.

토키 가라사대,

제 효력을 발휘하는 마케팅은 제품이나 서비스에 있지 않고 직접 쓰는 사람들의 마음에 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퇴그닝 5분 교양 시리즈 –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퇴근 후 5분, 당신의 교양이 업데이트 되는 시간. 퇴그닝 5분 교양 시리즈는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는 시간을 할애해 다양한 분야에서 지혜를 쌓아보자는 취지로 시작해요. 사실, 교양(敎養, liberal art)이란 말의 뜻을 살펴보면 자유로운 (Liberal) 사고를 위해 폭 넓은 지식과 기술(art) 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어요. 우리 ‘더 나은 삶을 위한 교양’을 함께 쌓을 수 있도록 해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5 – 모리오카 서점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5 – 모리오카 서점

매주 화요일 한 권의 새로운 책이 들어오는 시기에 맞춰 내부 공간의 변화가 일어나는 서점이 있다고? 특별히 분야를 정해놓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는 책이나 지인에게서 추천받은 책을 매주 한 권씩 소개하는 서점, 모리오카 서점을 소개합니다!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4 – 마블 스튜디오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4 – 마블 스튜디오

2019년 4월 개봉한 영화 <어벤저스 : 엔드게임>은 세계 최초로 개봉 국내에선 개봉 당일 100만 명을 돌파했고, 사전 예매로만 200만 관람객을 동원하면서 역대 외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기도 했죠. 전 세계 박스오피스 역대 1위는 기본! 도대체 왜 사람들은 마블의 영화에 열광할까요?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3 – 레드불

좋은 브랜드는 필요해 13 – 레드불

전 세계 에너지 음료시장에서 30%를 넘는 점유율, 2019년 한 해에만 판매된 음료가 75억개! 이미 제조법을 시장에 공개했지만, 코카콜라처럼 비밀 레시피를 보유한 대형 브랜드도 에너지 음료시장에서만큼은 이 브랜드를 따라잡기 어렵다고?

글쓴이

안녕하세요. 저는 토키입니다. “말하는 (talk) + 토끼 = 토키(Talky)” 죠. 그냥 하고 싶은 말이 많은 토끼라고 봐주시면 좋겠어요. 아무튼, 퇴근 후에 시작되는 집에서의 더 좋은 생활을 위한 행복과 희망과 마음을 키우는 100가지를 찾아 말씀 드릴께요. 그래서 지금도 늘 달리고 있습니다.
토키

뉴스레터 구독!

info@shareho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