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라고 모두 같은 겨울은 아니다. 그에 맞춰 우리는 얇은 소재의 겉옷부터 두께감 있는 겨울 옷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봄이 올 때까지 그 모든 종류를 옷걸이에 그대로 두는 것은 부피를 너무 많이 차지하는 일. 슬슬 안 입기 시작하는 겨울 옷이 있다면, 이렇게 관리와 보관을 해보면 어떨까.

📢주의사항 : 세탁 이전에 반드시 케어라벨을 참조하세요.

패딩

국민필수템이 된 롱패딩부터 최근 강자로 떠오른 숏패딩까지. 더 이상 겨울을 두려워하지 않게 해준 겨울옷 패딩관리법!

세탁방법

미지근한 물이 좋다. 뜨거운 물, 차가운 물은 깃털의 지방을 녹여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 단 미지근한 물이라 해도 오랜 시간 담가놓으면 안 된다.

세제 : 아웃도어 전용세제 혹은 중성세제

*털의 유분이 빠지는 걸 막기 위해 알칼리성 세제는 사용 주의!

세탁 : 때가 많이 낀 부분은 솔로 집중적으로 살살 문지르기.

헹굼 : 최대한 꼼꼼하게.

건조 : 세탁기 이용 시 그물망에 넣어30초-1분 정도로 단시간 탈수할 것. 가장 약한 단계를 이용하자. 이후 솜이 뭉치지 않도록 바닥에 눕혀 말린다. 뭉친 솜은 페트병으로 두드려 필 수 있다.

보관방법

압축팩 보단 큰 쇼핑백, 수납박스, 보자기를 이용하자. 숨이 죽거나 충전재가 상할 수 있기 때문.

Tip. 보관시 바닥에 한지, 신문지를 깔면 습기를 막을 수 있다. 또한 세탁을 포함해 모든 과정은 30분이내로 마칠 것.

모직코트

멋쟁이들이 선호하는 겨울옷 모직코트! 하지만 좀벌레 역시 가장 좋아하는 소재라는 비극. 보관시 방충제를 넣는 것은 기본! 그 외에 어떤 방법이 있을까?

세탁방법

세제 : 부분적인 오염의 경우 중성세제를 푼 물에 담근 천으로 닦자. 이후 미지근한 물로 세제를 제거. 

세탁 :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한다.

건조 : 드라이클리닝 후 남은 기름 때문에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므로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비닐 커버를 벗기고 건조.

보관방법

비닐커버를 대신 캔버스나 부직포 커버를 이용해 통풍이 잘 되도록 하자. Tip. 보관시 얇은 세탁소 옷걸이는 옷의 모양이 망가질 수 있다.

니트

추위를 막아주는 것은 물론 로맨틱한 느낌까지 주는 겨울옷, 니트. 잘못 보관시 보풀과의 전쟁이 될 수도 있다.

세탁방법

세제 : 울샴푸를 이용하는 것을 권장!

세탁 : 5분이내로 손으로 꾹꾹 눌러주듯 세탁하자.

건조 : 타월 깔고, 살짝 두드리듯 물기 빼주자. 소매와 목 부분은 손으로 살며시 짜자. 서늘한 그늘에서 평평하게 펴서 말리자.


보관방법

보풀을 최소화 하기 위해 뒤집어 보관하자. 이때 키친타올을 넣어주면 습기를 잡을 수 있다. Tip. 직사광선, 옷걸이나 집게를 이용하기보단 변형을 최소화 하도록 신경 쓰자.

럭셔리한 느낌으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겨울옷, 퍼. 가격대가 만만치 않은 만큼 신경써서 관리 및 보관해보자.

세탁방법

드라이클리닝이 최고라고 생각 할 수 있다. 하지만 과함은 금물. 되려 너무 자주 드라이클리닝을 맡겨도 손상이 올수 있다고 한다.

보관방법

-남다르게 예민한 사람이 떠오르는 순간이다. 습기와 열등 주변 환경에 민감하니 특히 신경을 써야한다. 먼지를 털어낸 후 마른 헝겁으로 결을 따라 문질러 주는 것도 좋다. 주변 옷과의 거리두기를 통해 눌리지 않도록 주의하자.

Tip. 모피전용 옷걸이를 사용하면 모양을 잡는데 도움될 수 있다.

소재 특성상 여름옷에 비해 가격대가 있는 겨울옷. 큰 맘 먹고 산 옷들도 더러 있을 것이다. 위 방법들을 통해 세탁과 보관을 조금 더 신경 써보자. 한 해만 바짝 입고 버리는 것이 아닌, 두고두고 오래 입을 수 있지 않을까.

쉐어하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기업을 응원합니다. 생활과 밀접한 내용과 소상공인과 기업 운영에 도움이 될 수 있을 방안을 모색합니다. 보도자료 제공시 내부 검토를 거친 후 콘텐츠 기획 및 제작합니다. news@shareho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