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을 올릴 때

airplane-etiquette 01

가끔 기내에 수용 사이즈를 오버하는 짐들을 들고 타시는 승객들이나 당연하게 짐을 내려두고 승무원들에게 올리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요. 원칙적으로는 기내에 자신이 핸들링 가능한 짐만 가지고 타고, 승객이 직접 선반에 올리는 것 이랍니다. 물론 짐을 올리시는 게 버거우시면 대부분의 승무원이 기꺼이 도와드리니 도움을 요청하셔도 된답니다.^^

 

승무원을 부를 때

airplane-etiquette 02

how-to-choose-the-best-seat-in-airplane 06

승무원을 부를 땐 “저기요-!”라고 큰 소리로 부르는 것 보다는 좌석마다 비치된 콜 버튼을 눌러주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도 주지 않고, 더 정확한 위치로 신속하게 달려오는 승무원을 볼 수 있답니다.^^

 

식사 할 때

airplane-etiquette 03

본인이 식사하지 않더라도, 식사 시간에는 등받이는 올려 주세요. 자신은 식사를 안 한다고 등받이를 안 세우시면 뒷좌석 손님은 말 그대로 코를 박고 드셔야 하기 때문에 많은 불만을 토로하신답니다. 이런 것 때문에 싸움이 나는 경우도 가끔 있어요. 그만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매너의 기본이 되겠죠?

식사 후 식기류는 정리하지 마시고 제자리에 놓아주세요. 한곳에 다 쌓아 두거나 쓰레기를 잔뜩, 혹은 넘치게 액체류를 모아서 담아주면 식기를 반납하는 과정에 다른 손님에게 흘릴 수 있답니다.

때때로 원하는 식사 선택지가 떨어져서 컴플레인을 하시는 경우가 있는데요, 승무원들 마음 같아선 정말 다 드리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항공사에서도 이 점을 보완하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으니 조금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면 더 훈훈한 비행을 하실 수 있겠죠?!

 

비상구열에 앉을 때

how to choose the best airplane seat 03

비상구열은 다리를 쭉 펼 수 있는 편한 자리로만 생각하시는 경우가 있는데, 비상구열은 정말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셔야 하는 자리죠. 또 가끔 정말 비상탈출을 도와야 하나요? 라고 물어보시는 경우도 있는데 절대로 먼저 탈출하시면 안 되고 다른 승객의 탈출을 도운 뒤 나중에 탈출하시는 자리입니다. 이런 중요한 자리이다 보니 비상구열 안내사항을 말씀 드릴 때 조력자로서 불굴의 투지를 보여주시는 분들이 계시면 비행 내내 든든 하답니다.^^

비행기 좌석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http://sharehows.com/how-to-choose-the-best-airplane-seat 에서 확인하세요

 

이상형을 만났을 때

airplane-etiquette 04
어색하지 않고, 다른 승객들에게 들키지 않게 승무원에게 어필하는 노하우!
첫번째, 기내식 트레이 회수 시간에 슬쩍 자신의 마음을 담은 쪽지나 명함을 건네주는 방법.
다른 승객들 주목 받지 않고 은밀하게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두번째, 장거리 비행일 경우 승무원 휴식 시간을 노려라!
10시간 이상의 비행에서 첫 번째 식사 시간이 끝나고 보통 승무원들도 교대로 휴식 시간을 갖습니다. 이럴 때 보통 갤리에서 소수의 인원으로 교대근무를 하는데 장시간 여행에 지친 손님들도 갤리에 오셔서 승무원들과 담소를 나누시곤 합니다. 이 시간을 노려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죠?

마지막으로, 태블릿 PC가 있는 경우
조용히 승무원에게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태블릿 PC에 전달하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써야 하는 문구의 내용 정도는 각자에 센스에 맡겨도 괜찮겠죠?

본 노하우의 성공 여부에는 개인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지루할 수 있는 비행시간을 훈훈하게 즐길 수 있는 소소한 매너와 노하우들을 말씀드렸는데, 괜찮으셨나요? 다음번에도 여러분들의 궁금증을 시원하게 긁어 드릴 수 있는 노하우들로 또 돌아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