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거지를 하다가, 손을 씻다가, 물을 마시다가…
평범한 일상이지만 언제나 우리는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바로 물을 영 좋지 못한 곳에 묻힐 수 있는 위험 말이죠! 까딱하다간 평생 놀림감이 될 수도 있는
엄청난 오해를 야기하는 실수!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언제 어디서나 나를 노리는 사악한 숟가락들!

just splattered 01

 

1. 해명하기

just splattered 02
물이 묻게 된 상황을 최대한 구체적으로 설명을 해 주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설명을 할수록 무언가 회의감이 느껴지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구들이 물론 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2. 말리기

just splattered 03
핸드 드라이어, 미니 선풍기 등을 활용하여 말리고 이동하는 전략!
시간이 많다면 이 방법을 추천드립니다.

 

3. 가리기

just splattered 04
옷으로, 가방으로 치명적인 부위를 가리는 방법.
무언가 어색하다 싶으면 패션 피플은 원래 이렇게 한다고 주장해보세요.

 

4. 사실로 만들기

just splattered 05
그냥 물이 묻은 것인데 실례를 한 것으로 오해받으면 너무너무 억울하죠ㅠㅠㅠ
하지만 그 오해를 사실로 만들면 더 이상 억울하지 않아요!^^

 

5. 일부를 전체로 만들기

just splattered 06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라!
바지 전체를 적셔버리면 일부가 전체가 되는 기적!
약간의 찝찝함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정도야 별일 아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