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통화할 때

love or obsession 01

연인과 통화할 때 연인은 ‘지금 회의중이라서 바빠.’라고 말하는데, 주위에서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들리는 순간! 연인의 말을 의심한다면 당신은 지금 집착을 하고 있는 거에요.

영상통화할 때

love or obsession 02

연인과 영상통화를 할 때, 연인에게 카메라를 한 바퀴 돌려보라고 얘기하는 것도 집착이에요.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연인은 당신의 영상통화벨소리만 들어도 스트레스 받게 될거에요.

잠시 연락이 없을 때

love or obsession 03

연인에게서 연락이 없다면, 걱정되는 건 당연해요. ‘집에 간다고 했는데 왜 연락이 없지?’까지는 괜찮아요. 하지만 ‘버스 기다리는 시간에서 버스 시간을 더하면 40분..거기다가 걸어오는 시간까지 하면 늦어도 1시간 전엔 연락이 왔어야 하는데, 20분이나 더 지났는데 다른데 간 것 아니야?’라는 생각이 든다면 스스로 반성해야 해요.

휴대폰, 이메일 비밀번호

love or obsession 04

연인의 휴대폰을 보는 것이 꼭 나쁜 건 아니에요. ‘난 이만큼 너에게 떳떳해.’라는 표시로 연인끼리 서로 공유하기도 하죠. 하지만 서로 공유하지 않은 사이에서 몰래 훔쳐보는 것은 좋지 않아요. 연인의 모든 것을 알고 싶어하는 마음은 사랑이지만, 연인의 모든 것을 정말 아는 것은 집착이에요.

애인 집 앞에서

love or obsession 05

연인이 보고 싶을 때는 언제든 보러 갈 수 있는 것이 연애의 특권! 늦게까지 공부를 할 땐 간식거리를 사서 도서관에 찾아가고, 아플 땐 집에 가서 간호도 해줄 수 있어요. 깜짝 방문은 연인에게 감동을 줄 수 있죠. 하지만 이럴 때 내 마음속에 연인에 대한 의심이 있었는지는 확인 해 봐야 해요. 보고싶은 마음, 걱정되는 마음이 전부가 아니라면 찾아가지 말아요!

이별 후

love or obsession 06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것은 슬픈 일이에요. 하지만 서로 이별하기로 했다는 건, 함께 있는 것보다 헤어지는 것이 서로에게 더 행복하기 때문이겠죠. 이별 후, 선물 받은 것을 돌려주는 이유는 그 사람과 정말 끝내기 위해서에요. 그 사람의 흔적을 없애고, 깨끗이 보내주기 위해서. 하지만 내가 준 것을 돌려받겠다는 마음은 그 사람과 헤어지려는 마음이 아니에요. 연락하기 위한 변명이거나 이대로 끝내긴 억울하다는 마음이 크겠죠. 이별 후, 집착은 나만 힘들게 할 뿐이에요.

어렸을 때에는 ‘너를 사랑한 것이 죄라면 나는 사형감’이라는 말이 무척 로맨틱하다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하지만 연애를 여러 번 해보니까 ‘너무’ 사랑한다면, 혹은 ‘잘못’ 사랑하는 것은 정말 죄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내가 하고 있는 건 사랑인지, 집착인지 생각해보세요. 앞으로는 아름다운 사랑의 경계선 안에서만 연애하기로 노력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