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어인 SAMSARA는 우리나라 말로 윤회를 뜻합니다. 6분간의 짧은 필름은 가축들과 음식의 순환, 사람들의 육식문화를 통해 순환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삶에 있어서 인과관계를 이야기하는 불교의 교리와도 일맥상통하는, 심오하지만 한번은 생각해 볼 수 있는 이 짧은 필름은 육식문화에 대해서 짧게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줍니다.

SAMSARA의 시리즈는 론 프리크(Ron Fricke)감독이 25개국에서 5년간 촬영 된 다큐영화 입니다. 육식문화는 물론 전쟁과 종교등을 윤회의 관점에서 표현하고 있습니다.

참고: http://www.barakasamsar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