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을 생각하다

사건·사고가 많은 요즘이다. 거리는 흉기 난동으로, 집은 부실시공으로 위험해졌고, 대형행사는 안일한 대처로 위기에 빠졌으며, 폭염과 태풍으로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치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교육학자인 로렌스 피터는 “훌륭한 장군이었던 맥베스는 무능한 왕이 되었다. 유능한 정치가였던 히틀러는 총사령관이 되면서 무능의 단계에 도달했다”라고 말한다. 이처럼 유능이 무능이 되는 건 순식간이다.

👉 로컬과 안전에 관한 칼럼

우리는 안전한가?

얼마 전 20년 가까운 대학로 단골 가게 사장님이 구례로 이주하셨다. 마지막으로 이야기를 나누던 밤, 나는 구례로 가는 이유에 대해 조심스레 물었다. 사장님은 아내의 한마디가 구례를 선택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구례는 여성들이 살기에 가장 안전한 동네예요. 그와 이야기를 나누며 2000년에 라스베이거스를 여행할 때 미국인 친구가 들려준 이야기가 떠올랐다. 라스베이거스는 도박의 도시가 아니라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관광지다.

👉 당신의 로컬은 안전하십니까

영화 연재를 시작하다

영화 라면이라는 연재를 시작했다. 모두가 좋아하는 영화는 없다. 영화 한 편 때문에 인생이 통째로 바뀌는 일도 잘 벌어지지 않는다. 영화는 라면보다 특별할 수 있지만, 라면처럼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있어야 한다. 나의 글은 영화 한 편을 심층 분석하는 리뷰는 아니다. 최신 영화를 평가하는 평론은 더더욱 아니다. 그저 한 번 사는 인생의 서로 다른 가치를 영화 속에서 찾고 싶고, 라면을 먹은 것처럼 독자들께 잠시나마 사소한 행복을 선물하면 충분하다.

👉 이름, 다름, 떠남 그리고 특별함에 관하여

영화 크리에이터가 되다

브런치의 영화 크리에이터가 되었다. 얼마 전에는 총감독으로 봉직했던 춘사국제영화제 삼 년의 기록을 브런치 북으로 출간하기도 했다. 영화제 총감독의 역할과 시상식의 숨은 이야기를 담담하게 적으며 감사의 기록을 정리했다. 제목은 내가 직접 만든 영화제의 슬로건이었던 “영화를 봄니다”로 결정했다. 좋은 인연이 닿는다면 출판도 가능할 것 같다. 그리고 이제 크리에이터가 되었으니 새로운 연재를 준비해야겠다. 배윤식님의 좋은 의견을 기다립니다.

👉 춘사영화제 삼년의 기록, 영화를 봄니다

안전
안전

김우정은 기획하는 사람이다.
어린 시절부터 영화와 메시지에 관심이 많았다.
현재 대종상영화제 총감독으로 일하면서,
생각식당에서 평생의 꿈인 스토리 만드는 일을 병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