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에서 잊혀지거나 더럽고 음침한 분위기 때문에 시민들이 등을 돌린 버려진 공간들.
하지만 그 공간들을 기회로 삼아 여행, 관광 명소로 바꾼 능력자들이 있습니다.
버려진 공간들을 경기도의 대표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6인의 이야기, 함께 보시죠!!!

 

Q. 당신에게 ‘버려진 공간’이란?!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

이준혁(부천아트벙커, 부천시청 문화예술 문화시설팀) :
시민분들이 정말 깜짝 놀라시는 게, 예전에는 냄새나고 어두침침한 분위기였던 곳이었는데 문화시설 같은 것도 있으니깐 일단 바뀌었다는 자체에 놀라워하세요.

김승현(부천아트병커, (주)노리단 경영전략실) :
새로운 콘텐츠를 경험하고 느끼는 부분에서 신기함과 흥미, 재미, 놀라움 이런 것들을 느끼시는 것 같습니다.

노영호(자라섬, 가평군청) :
처음에 재즈축제를 시작할 때는 무관심이 많았습니다. 1회 축제 때 15만 명의 재즈 마니아들이 다녀갔습니다. 그 이후부터 주민들이 모든 축제마다 자원봉사를 자원할 정도로 현재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유희동(포천 아트밸리, 포천시청) :
‘버려진 채석장을 사람들이 보러 올까?’ 두려움 반, 기대 반이었습니다. 사람들의 입소문이 많아지면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게 된 거죠.

이상균(광명동굴, 광명시청 글로벌 관광과) :
꽤 오래전에 알고 있던 동굴이었는데, 일제강점기에 금속 광산이라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콘텐츠를 잘 구현한다면 관광지가 성공함으로써 관광객들이 오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되고 일자리 창출도 되고. 시민분들이 대부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계시다고 알고 있습니다.

강태형(심곡 시민의 강, 부천시청) :
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을 보고 시민분들이 너무 즐겁고 행복해하시는 거죠.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

 

Q. 당신에게 공간이란..?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

이준혁 : 공간이 어떻게 마무리되는가를 지켜보고 아직은 미비했던 부분들을 보충해 가면서 마이너스였던 공간이 이제는 주민들이 모일 수 있는 플러스 공간으로 바뀌었던 게 뿌듯합니다.

강태형 : 우리 복원팀을 현장에 배치해서 민원 처리해가면서 전부 생태적으로 복원을 했잖습니까. 그리고 시민들에게 더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곳이죠.

이상균 : 광명동굴뿐만 아니라 광명시 관내에 있는 관광홍보를 담당하고 있고, 한 가족이 나들이 오셔서 즐거운 추억 만드시고 가시는 걸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노영호 : 친수 공간이 있다는 것이 최고의 관광 자원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족들이 와서 즐길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 자라섬이 아닌가 생각해요.

김승현 : 좋은 아티스트들을 발굴하고, 소통하고 새로운 유형의 디지털 기술이 많이 접목된 디지털 아트 미디어 아트, 교육, 서비스들을 시민들에게 제공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유희동 : 버려진 공간을 우리나라 최초로,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린 어떤 공간으로 만든다는 역발상을 하게 된 거죠. 운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홍보와 여러 가지 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같이 기획하고 있습니다.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

 

Q. 새로운 천년을 밝힐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가 될까요?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

이상균 : 경기도 대표 10대 관광 명소라고 발표된 게 있습니다. 그중에 광명동굴이 들어가 있는데 더 노력한다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준혁 : 금은 조금 미흡하지만 조금만 보수를 한다면 경기도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관광명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노영호 : 유일한 친수공간이 있는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희동 : 천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많은 생각의 변화들이라든지, 새로움으로 경기도를 밝혀주고 있다는 측면에서 보면, 저희 아트밸리도 새로움이라는 측면에서 일조하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김승현 : 소각장 내부의 모습과 환경을 어느 정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는 자체가 새로운 경험과 신선한 경험이 될 수 있을 거고요.

강태형 : 도심 한복판의 물을 통해서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고, 또 운동과 힐링공간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충분히 경기도 관광 자원으로 손색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버려진 공간을 여행 명소로 탈바꿈시킨 능력자들